배너
벼랑 끝 MBN '운명의 11월'

벼랑 끝 MBN '운명의 11월'

MBN이 운명의 11월을 앞두고 있다. 2011년 종편 승인 당시 자본금을 부당하게 충당한 혐의로 1심 재판부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데 이어 방송통신위원회의 행정처분과 재승인 심사가 연달아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 위법 행위가 인정된 만큼 중징계가 불가피한 것은 물론 다음 달 재승인 심사 전망도 어…
"언론에 대한 '징벌적 손배제' 도입, 과잉규제이자 이중처벌"

"언론에 대한 '징벌적 손배제' 도입, 과잉규제이자 이중처벌"

언론보도 피해에 최대 5배까지 배상 책임을 지울 수 있는 ‘상법 개정안(징벌적 손해배상제)’이 과잉규제이자 민·형사상 이중처벌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7일 한국기자협회, 한국신문협회,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등 언론 3단체 주최로 열린 ‘언론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제 타당한가’ 긴급토론회에…
징벌적 손해배상제도와 언론의 자유

징벌적 손해배상제도와 언론의 자유

법무부가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를 확대하겠다는 취지의 상법 개정안 입법예고를 하면서 제도 도입에 따른 변화에 언론계 일부가 우려하고 있다. 법무부는 보도자료에 영리활동 과정에서 반사회적 위법행위를 통한 수익추구 유인을 억제할 필요성이 있다고 추진 배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가습기 살균제, 디젤…
네이버 '랭킹뉴스' 서비스 전격 폐지… 언론계 반응 각양각색

네이버 '랭킹뉴스' 서비스 전격 폐지… 언론계 반응 각양각색

네이버가 전체 언론사 대상 랭킹뉴스 서비스를 폐지했다. 네이버는 지난 22일 “전체 기사를 기반으로 집계하는 기존 랭킹 서비스를 폐지하고 언론사별 랭킹 서비스를 강화한다”면서 “지난해 4월 뉴스 서비스를 구독과 개인 소비 기반의 자동 추천 모델로 전환한 이후 언론사별 랭킹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