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카카오톡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치
  • 구글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수도권 언론 범죄보도, 섬 지역 혐오 유발"

김윤 목포MBC 기자, 논문 발표

최승영 기자2021.03.03 16:08:33

섬 지역을 다루는 언론의 범죄보도가 섬과 섬 주민들에 대한 혐오와 차별을 유발하는 배양원이 되고 있다는 논문이 발표돼 주목된다. 1995년부터 목포MBC에서 기자생활을 해온 김윤 기자는 최근 ‘섬 지역 범죄보도에 대한 비판적 고찰’(목포대 도서해양문화학 협동과정 석사논문)을 통해 지난 2014년과 2016년 전남 신안에서 발생한 ‘염전노예 사건’, ‘여교사 성폭행 사건’을 육지에서 발생한 유사사건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언론진흥재단 빅카인즈에 등록된 1년치 기사 등을 살핀 결과 두 사건의 기사 수는 2016년 ‘축사노예 사건’,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보다 각각 430건, 2553건이 많았다. 특히 ‘섬’과 보도내용을 연결 지으려는 기사는 각각 243건, 805건이었지만 유사사건에서 도시나 농촌을 보도내용과 연결해 다룬 경우는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기자는 지난달 26일 본보와 통화에서 “담당 지역 중 섬이 많은데 수도권 언론이 사건 본질과 무관한 장소를 범죄내용과 연결지어 선정성을 도드라지게 하는 데 문제의식을 가져왔다”면서 “일부 기사는 섬 사람도 공범자라고 거리낌 없이 쓰면서 주민들에게 고통을 줬다. 시간이 지나면 범죄는 잊혀도 결국 부정적인 이미지는 남는다. 언론이 섬이란 장소를 범죄보도 선정성 극대화의 도구로 이용하진 않았는지 돌이켜볼 지점”이라고 했다.

 

최승영 기자 sychoi@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카카오톡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치
  • 구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