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카카오톡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치
  • 구글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종합일간지 노조 3곳, 위원장 못 찾아 '비대위 체제'

경향·한국·한겨레 등 구인난
신문사 전반적으로 기피 분위기

김달아 기자2021.01.06 14:29:40

종합일간지 노동조합 여러 곳이 차기 위원장을 찾는 데 애를 먹고 있다.


현재 경향신문, 한겨레, 한국일보 각 노조는 전임 위원장의 임기가 끝났는데도 후임이 없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운영 중이다. 신문사 전반적으로 노조위원장 자리를 기피하는 분위기에서 노조 구인난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경향신문 노조는 이달 1일부터 위원장 자리를 비워둔 채 비대위로 전환했다. 앞서 전임 위원장의 임기 종료를 한 달여 앞둔 지난해 11월 차기 위원장 선거가 치러져 당선자가 나왔다.


그러나 이 당선자는 위원장 취임 직전 개인 사유로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후 노조는 다시 후보자를 모집했으나 아무도 지원하지 않았다. 새해 들어 출범한 경향 노조 비대위는 6일 온라인 회의를 열어 3번째 선거 공고 일정을 결정할 계획이다.


한국일보 노조도 비슷한 상황이다. 지난해 11월부터 3차례에 걸쳐 신임 위원장을 모집했지만 지원자가 없었다. 지난달 임기를 마쳤어야 할 전임 노조위원장이 이달 한 달간 한시적으로 비대위원장을 맡아 새 위원장을 찾고 있다. 이번 주중 4차 모집 공고가 예정돼 있다.


한겨레는 7개월째 노조위원장이 공석이다. 전임 노조 집행부 사무국장이 비대위원장으로 매달 위원장 후보자를 모집하고 있지만 손을 든 조합원이 아직 없다.


이들 신문사의 공통점은 노조위원장 후보 등록에 기수별 강제성이 없다는 것이다. 한 기수씩 내려가며 위원장을 맡는 문화가 남아 있는 신문사에선 후보자 물색이 상대적으로 수월한 편이다. 위 세 곳의 경우 후보 등록 문턱이 낮지만 그만큼 지원자 개인의 의지가 더 크게 작용할 수밖에 없다. 업무 경력 관리, 협상 상대인 사측과의 마찰 우려 등으로 구성원 대다수가 위원장 자리를 부담스러워하는 상황에서 노조를 유지하려면 강제성을 부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배경이다.


최진주 한국일보 노조 비대위원장(전 노조위원장)은 “노조가 꼭 필요하다는 공감대는 있지만 커리어나 사내 입지 등을 고려할 때 위원장이 쉽게 생각할 수 있는 선택지는 아닌 것 같다”며 “후보자가 계속 나오지 않으니 비대위 차원에서 기수별로 강제성을 부여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해보려 한다”고 말했다.


김달아 기자 bliss@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카카오톡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치
  • 구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