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중앙 사측, 노조에 “취재를 제작본부와 떨어뜨려 디지털 더 집중”

“기업 분할은 결정된 바 없다”
내부선 “결국 분할하는 수순”

최승영 기자2019.11.27 15:20:27

중앙일보 사측이 조직개편 방향에 대해 취재와 신문제작 부서 간 거리를 더욱 두려는 것이란 방침을 밝혀 주목된다. 당초 거론된 ‘기업 분할’ 방식에선 한 발 후퇴한 안이지만 내부에선 ‘결국 분할로 가는 수순’이란 인식이 지배적이다. 내용 공유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되는 조직개편에 기자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25일자 중앙일보·JTBC 노동조합 노보에 따르면 지난 21일 사측 관계자는 노측에 조직개편 방향과 관련 “기능과 일, 역할을 분리하겠단 것”이라며 “인테이크(취재)와 제작본부를 떨어뜨려서, 인테이크 부서가 디지털에 더 집중할 수 있게 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기업 분할 여부와 시점에 대해선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답했다.


이대로라면 “기존에 해왔던 것을 더 열심히 하자”는 수준의 구조개편이 되겠지만 기자들은 이를 믿지 못하고 있다. 내부에선 기업 분할을 통해 만들어진 신설 매체의 ‘대표’와 ‘치프 에디터’ 이름까지 거론되는 등 이번 개편이 결국 분할을 위한 징검다리가 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앞서 본보는 지난 20일 <‘중앙일보, 연말 대대적 조직개편 앞두고 술렁’> 보도로 조직개편 핵심이 중앙일보 ‘인적 또는 물적 분할’을 통한 신문과 디지털 담당 회사 별도 분리라 언급한 바 있다.


실제 노보에서 사측은 해당 보도의 사실관계에 “예전 버전”이라 답했지만 노조는 의심 어린 시선을 드러냈다. 노조는 “‘분할 이슈’에 대해선 슬쩍 빗겨가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취하고 있지만 이번 조직개편이 결국은 분할의 사전 포석이란 해석도 나온다”며 “회사가 ‘분할’에 집중된 관심을 일단 ‘업무의 분리’로 바꾸는 일종의 ‘프레임 전환’을 시도하고 있단 분석”이라 바라봤다.


노조의 거듭된 설명요구에도 ‘회사 경영의 영역이라 일일이 공유할 수 없고’, ‘12월5일 내일 컨퍼런스 직후 설명회를 개최할 것’이란 입장이 고수되며 기자들의 반발도 거세지는 모양새다. 노조는 지난달에 이어 지난 21일 사측에 전한 공문에서 “구성원에게 이해와 협력을 구하는 절차를 전혀 거치지 않고 진행되고 있는 현재의 조직개편 논의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중략) 설명회를 개최해 조직개편의 방향과 내용에 대한 구성원들의 이해를 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노보에선 “조직개편이 훗날 소속변화나 분할 등으로 이어진다면, 노동 조건 보장 등에 대해서도 미리 조합과 협의해 가야 할 것”이라 강조했다.


최승영 기자 sychoi@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