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독도 헬기 사고영상 경찰에 미제공’ 의혹, KBS 공식 사과

“영상 중 일부 제외하고 제공… 단독 위해 영상 숨긴 것 아냐”

김달아 기자2019.11.06 16:28:38

KBS가 독도에서 발생한 소방헬기 추락 사고 관련 영상을 확보하고도 경찰에 제공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공식 입장을 내고 사과했다.


KBS는 지난 2일 ‘뉴스 9’ 첫 리포트로 다룬 <독도 추락 헬기 이륙 영상 확보…추락 직전 ‘짧은 비행’>에서 지난달 31일 7명을 태운 소방헬기가 독도 인근 해상에 추락하기 직전 이륙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KBS는 리포트에서 “KBS의 독도 파노라마 영상 장비 점검차 야간 작업을 하던 KBS 직원이 이례적으로 늦은 밤 착륙하는 헬기를 찍은 영상”이라고 보도했다.  


방송 직후 자신을 독도경비대 팀장이라고 밝힌 박모씨가 해당 기사에 댓글을 달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박씨는 “배 접안이 되지 않아 KBS 영상 관계자 두 분이 울릉도에 가지 못해 독도경비대에서 하루를 숙식했다”면서 “사고 이후 수십명의 독도경비대가 그 고생을 하는데 (KBS 관계자들이) 헬기 진행 방향 영상을 제공하지 않고 촬영하지 않았다고 거짓말했다. 다음날 편히 주무시고 나간 것이 단독 보도 때문인가”라고 지적했다. 이후 박씨는 댓글을 삭제했지만 KBS를 향한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논란이 확산되자 KBS는 이튿날인 3일 오후 사실 관계를 설명하는 입장문을 내고, 이날 저녁 9시 뉴스에서도 같은 내용을 전했다.


KBS는 “사고 직후 독도경비대가 해당 직원(KBS 본사 미디어송출부 소속 엔지니어)의 휴대전화 촬영 사실을 알고 관련 화면을 제공해줄 것을 요청했으며, 이 직원은 본인이 찍은 화면 중 20초가량 되는 일부를 제외하고 곧바로 제공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독도경비대는 헬기진행 방향 등이 담긴 화면을 제공해달라고 추가 요청했으나 해당 직원은 헬기 이착륙장 촬영의 보안상 문제에 대한 우려와 진행방향과는 무관한 화면이라는 점을 생각해 추가 화면은 없다고 답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KBS는 단독 보도를 위해 영상을 숨겼다는 비난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댓글을 단 박씨가 ‘헬기 진행 방향과는 무관한 영상이라는 설명을 들은 후 댓글을 내린 것으로 알고 있다’는 것이다. 이어 KBS는 “사고 발생 직후부터 유관부서의 요청에 따라 독도 파노라마 카메라를 활용해 사고 수습과정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면서도 “해당 직원이 사전 동의 없이 휴대전화 촬영행위를 한 점, 사고 초기에 촬영하지 않았다고 답변한 점, 어제 보도과정에서 이를 보다 철저히 확인하지 않고 방송해 논란이 일게 된 점 등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KBS는 추가 조사를 통해 보다 정확한 사실관계를 밝히고 향후 유사한 논란이 재발되지 않도록 직원 윤리강령 등을 철저히 점검·시행하겠다고 약속했다.


김달아 기자 bliss@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