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MBN, '김정은 여사''북 대통령' 오기 책임 보도국장 중징계

정직 3개월...실무자들 징계 예정

최승영 기자2019.04.22 17:28:18

종합편성채널 MBN이 최근 잇따라 발생한 방송사고에 책임을 물어 보도국장에게 중징계 처분을 내렸다.

MBN은 지난 22일 인사에서 보도국장에게 정직 3개월의 중징계 처분을 내리고 현 정치부장이 직무를 대리토록 했다. MBN은 지난 21일 오전 ‘MBN뉴스와이드’ 하단 자막을 통해 ‘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를 갖고 있다’는 뉴스를 전하던 중 ‘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표현했는데, 이를 두고 시청자 항의가 빗발치자 취한 조치다.
MBN은 지난 21일 '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표기한 자막뉴스로 시청자들의 거센 항의를 받은 바 있다. 사진은 당시 보도 캡처.빨간박스 내 오기가 문제가 됐다.

▲MBN은 지난 21일 '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표기한 자막뉴스로 시청자들의 거센 항의를 받은 바 있다. 사진은 당시 보도 캡처.빨간박스 내 오기가 문제가 됐다.


MBN은 방송사고 직후 사과글에서 “문 대통령과 관련해 오타가 그대로 방송됐다. 이는 실무진의 단순실수로 이를 거르지 못한 채 방송된 점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MBN은 이날 보도국장 징계 외 향후 실무자에 대한 후속 징계도 예정하고 있는 상태다.

MBN은 앞서 지난 11일 ‘뉴스와이드’ 방송에서도 잘못된 표기로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당시 <‘여지’ 남긴 폼페이오 ‘핵 언급’ 피한 北 김정은...文, 북미 물꼬 트려면> 리포트는 한미정상회담을 전망하는 뉴스를 전하는 가운데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오기한 그래픽을 내보내며 물의를 일으켰다.
MBN은 지난 11일에도 잘못된 표기로 논란의 대상이 된 바 있다.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잘못 표기했다.

▲MBN은 지난 11일에도 잘못된 표기로 논란의 대상이 된 바 있다.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잘못 표기했다.



한편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표기한 보도에 대해 지난 17일 ‘제작진 의견진술’을 결정한 바 있다. 의견진술은 통상 법정 제재의 중징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진행되는 절차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