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TV, '문 대통령에 인공기 배치' 보도본부장 직 박탈

보도국장 등 보직해임·차후 인사위 열어 관련자 징계

최승영 기자2019.04.12 15:36:01

문재인 대통령 방미 소식 보도 과정에서 문 대통령 사진 아래 태극기 대신 북한 인공기를 넣어 논란을 빚은 연합뉴스TV가 보도본부장의 직을 박탈하고 보도국장 등에게 보직해임 조치를 내렸다.


연합뉴스TV는 12일 사령을 통해 이틀 전 발생한 ‘문 대통령 인공기 사태’에 대한 책임 등을 물어 보도본부장을 직으로부터 해제했다. 겸직이던 상무이사 자리만 유지시키고 보도에 대한 관여는 더 이상 하지 못하게 조치한 것이다.


연합뉴스TV는 하루 전인 지난 11일에도 이번 사태와 관련한 보도 책임자를 보직해임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보도국장과 뉴스총괄부장 등이 면보직되고 각각 보도국과 심의실에 보직 없이 근무토록 인사가 났다. 


연합뉴스TV는 홈페이지 공지 등을 통해 “저희 연합뉴스TV는 이번 문제를 매우 심각한 사안으로 인식, 보도국장과 뉴스총괄부장을 11일 보직해임했다. 또한 인사위원회를 열어 관련자들에 대해 징계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제작진의 잘못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시청자 여러분께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연합뉴스TV는 지난 10일 오후 ‘뉴스워치’ <문 대통령 방미...트럼프·행정부 동시 설득 나선다>리포트에서 문 대통령 아래 북한 인공기 그래픽을 배치하며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사진은 해당 보도 캡처.

▲연합뉴스TV는 지난 10일 오후 ‘뉴스워치’ <문 대통령 방미...트럼프·행정부 동시 설득 나선다>리포트에서 문 대통령 아래 북한 인공기 그래픽을 배치하며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사진은 해당 보도 캡처.

연합뉴스TV는 지난 10일 오후 ‘뉴스워치’ <문 대통령 방미...트럼프·행정부 동시 설득 나선다> 리포트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나란히 서 있는 사진 아래 북한 인공기와 미국 성조기가 배치된 화면을 방송했다가 비난여론에 직면했다. 연합뉴스TV는 논란 초기 문 대통령이 미·북 대화의 중재자 역할로서 방미길에 오른다는 점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이 같은 그래픽을 내보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번 인사조치는 최근 연합뉴스TV에서 벌어진 잇따른 ‘방송사고’의 연장선상에 있다. 연합뉴스TV는 지난 3일 재벌3세들에 대한 마약사건 관련 보도에서 사용한 실루엣 이미지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것으로 드러나면서 시청자들로부터 뭇매를 맞았다.


연합뉴스TV가 보도국장 등에 대한 보직해임에 이어 보도본부장까지 책임을 지게 한 것은 현 상황의 심각성을 드러내는 방증이기도 하다.  현재 시청자 게시판에 항의글이 다수 게재되는 한편 연합뉴스에 지원되는 보조금 폐지를 요구하는 국민청원까지 등장한 상태기 때문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지난 4일 등록된 ‘연합뉴스에 국민혈세로 지급하는 연 300억원 재정보조금 제도의 전면 폐지를 청원한다’는 청원 글 참여인원은 12일 오후 3시30분 현재 14만명(14만2637명)을 넘어섰다.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의 대표이사인 조성부 사장은 지난 11일 사내 게시글을 통해 재발방지 대책 마련과 구성원의 노력을 당부한 바 있다. 조 사장은 “실수가 누적된다면 근본적인 문제가 내재됐다는 점을 의미하는 것이고 이는 결국 큰 문제를 초래하게 된다"며 “이번 사고를 그동안 관행을 앞세워 허술하게 해온 부분은 없는지 방송시스템을 근본적으로 점검하고 뼈저리게 성찰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