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북기협 “국내외 언론, 전북 폄훼 중단하라”...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전북 이전 보도 관련

최승영 기자2018.09.19 14:22:42

전북기자협회(회장 이창익)가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의 전북 이전을 둘러싼 국내외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즉각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북기협은 지난 17일 성명에서 “(본부의) 전북 이전에 대한 특정 해외 및 중앙 언론의 폄훼가 금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본부를) ‘논두렁 본부’로 표현한 데 이어 이번에는 ‘돼지의 이웃’으로 폄하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역의 특색을 왜곡하고 빗대, 자신들의 의도를 관철시키고자 하는 태도는 지역에 사는 지역민들은 안중에도 없다는 거만한 태도”라고 덧붙였다.


전북 전주에 있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사옥. /연합뉴스

▲전북 전주에 있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사옥. /연합뉴스


앞서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11일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연금을 감독하고 싶은가? 한 가지 댓가만 치르면 된다> 기사를 통해 공단 CIO인선을 비꼬는 투로 다뤘다. 신문은 특히 지난해 공단이 이사 간 전북혁신도시가 산과 논, 축사와 분뇨처리시설에 둘러싸여 있고 악취 관련 민원이 다수 제기됐다며 “진짜 고약한 건 위치”라고 보도했다. “이웃이 된 걸 환영한다”는 문구와 함께 돼지 삽화도 들어갔다.


보도 이후 국내 중앙 언론 다수도 국제뉴스로 이를 전하고 따로 자사 보도를 내기도 했다. 지난 15일 조선일보 <[팩트 체크] 아파트단지 2~6㎞거리에 가축 273만마리…“악취 고통”>, 지난 14일 조선비즈 <[기자수첩] 국민연금 정문에서 인터넷이 먹통됐던 기억> 등이 대표적이다.


전북기협은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제대로 된 취재도 없이 의도된 수준 낮은 기사를 양산하는 데 열을 올리고 있다”면서 공단의 전북 이전을 ‘논두렁 본부’, ‘전주리스크’, ‘전주 국민연금 패싱’ 등으로 표현해 온 “왜곡보도에 참담하기 그지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수십 년 간 한국사회를 병들게 했던 서울공화국 만능주의와 지역갈등을 교묘하게 부추켜 반사이익을 챙기려는 일부 중앙 언론의 후안무치 행태를 묵고할 수 없다”며 전북과 지역민 폄훼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최승영 기자 sychoi@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