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시스 경기남부 계약해지에… 지역본부들, 직영화 의심

뉴시스 지역기자들 “착잡하다”... 본사 “타 본부는 영향 없을 것”

김달아 기자2018.07.11 14:38:02

기사의 편집·출고권을 두고 본사와 공방을 벌이다 계약해지를 통보받은 뉴시스 경기남부본부 기자들이 지난 5일 상경해 집회<사진>를 열었다. 서울 중구 퇴계로 뉴시스 본사 앞에 선 이들은 ‘독립채산제 지역본부 강탈 머니투데이(뉴시스 대주주)는 물러나라’, ‘불법 분사계약해지 통보를 철회하라’ 등 팻말을 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기남부와 본사의 갈등은 지난달 초 수면 위로 떠올랐다. 당시 본사는 경기남부가 작성한 경기도 버스 행정 비판 기사 10여건을 출고하지 않았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정성 시비가 우려된다는 이유였다. 경기남부는 정당한 비판 기사라고 반박했다. 독립채산제로 운영되며 콘텐츠 계약관계를 유지해온 두 회사 사이에 내용증명이 수차례 오갔다. 결국 본사는 지난달 26일 경기남부에 계약해지를 통보했다. 다음날 기자들의 CMS·이메일 계정도 차단했다. 경기남부 기자들은 2주가 넘도록 일손을 놓은 상태다.


기자들은 이를 두고 지역본부를 빼앗기 위한 본사의 갑질이라고 주장한다. 경기남부는 2004년 본사와 분사계약서를 체결하면서 기간이 정해지지 않은 계속적 계약을 맺었다. 그간 수수료 명목으로 광고료의 10%가량을 본사에 보내며 계약을 유지했다. 이들은 2014년 머니투데이가 뉴시스 본사를 인수한 이후 수수료 비율을 올리거나 지역광고 수익 전체를 취하기 위해 지역본부를 간섭해왔다고 언급했다. 그동안 지역본부는 인력채용도 독자적으로 해왔는데, 지난 3월부턴 경기남부가 뽑은 경력기자 3명에게 본사가 CMS 아이디를 발급해주지 않는 등 인사권도 침해했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본사가 이러한 방식으로 압력을 가해 지역본부들을 차례로 인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5일 집회에서 김경호 경기남부 취재국장은 “본사와 본사의 대주주인 머니투데이는 뉴시스 지역본부를 강탈하려 한다. 경기남부뿐 아니라 앞서 본사가 인수한 대구경북, 경기북부, 대전충남, 인천본부 사례에서도 드러난다”고 주장했다.


본사와 경기남부의 공방을 바라보는 다른 지역본부 기자들은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본부마다 본사와의 계약 조건이 달라 한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상황이다.


A지역본부의 한 기자는 “‘본사가 독립채산제로 운영되는 지역본부들을 모두 인수하면 대주주인 머니투데이가 뉴시스 전체를 매각할 것’이란 이야기는 예전부터 나왔다. 최근 본사의 행태를 보면 진짜 그 방향으로 가는 것처럼 보인다”며 “지역본부와 본사 간 문제가 생길 때마다 땜질식 처방만 하다 보니 이런 상황까지 오게 된 것 같다”고 했다.


B지역본부의 또 다른 기자도 “항간에 떠도는 소문처럼 지역본부를 직영화해서 뉴시스를 팔려는 의도인지 아니면 더 강한 통신사를 만들려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지금 돌아가는 상황에 대해선 부정적 시각이 많다”며 “경기남부 사례처럼 본사가 계약해지 통보 후 고용승계 없이 따로 기자들을 채용하는 걸 보며 씁쓸했다”고 말했다.


반면 경기남부의 주장을 전국본부로 일반화하기엔 무리라는 의견도 있었다. C지역본부 소속 한 기자는 “경기남부는 이번 논란 전부터 본사와 마찰을 빚어왔다. 각 지역의 사정이 다른데 본사와 본부 전체의 대립구도로 몰아가는 상황에 우려가 든다”며 “경기남부와 본사의 잘잘못을 떠나 이런 상황이 회사 전반에 타격을 주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정문재 뉴시스 경영기획실장은 “경기남부의 경우 계약 의무를 이행하지 않아 계약을 해지한 것이다.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지역본부까지 영향이 미치진 않을 것”이라며 “인천경기 지역에 경력기자를 채용하는 것은 고객들에게 차질 없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일 뿐 (지역본부 강탈이라는) 논란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남부는 본사를 상대로 계약해지 무효 가처분 신청을 냈다.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두 회사 간의 공방은 본안소송으로 넘어가 오랜 시간 법정 다툼을 벌일 가능성이 크다.


김달아 기자 bliss@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