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세월호 4주기...희생자 넋 위로하는 시민들 발길 이어져

4월17일 신문 1면 사진으로 본 오늘]

이진우 기자2018.04.17 09:45:03

16일 경기 안산시 단원구 안산화랑공원 야외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4년 만에 정부 주관으로 처음 열린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에서 유가족들과 시민들이 헌화했다. 17일 경향신문과 서울신문, 중앙일보, 한겨레, 한국일보 등 대다수 조간신문은 이같은 소식을 1면 사진으로 보도했다.

 

경향은 이날 안산 지역은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노란 물결로 가득 찼다. 합동 영결 추도식에 앞서 고잔역을 출발해 기억교실이 있는 안산교육지원청~단원고~추모공원 부지~화랑유원지 내 합동분향소까지 걷는 추모 행진이 진행됐다시민들은 행진 중 단원고에 이르자 정문 주변에 헌화하면서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했고, 추모공원 부지에서는 바람개비를 꽂는 퍼포먼스를 통해 추모공원의 조속한 건립을 기원했다고 전했다.

 

서울신문은 세월호 참사 4, 1462일 만에 열린 영결 추모식에는 유가족을 비롯해 이낙연 국무총리, 김상곤 교육부 장관, 김동연 기획재정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등 정부 측 인사들과 남경필 경기도지사,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전국 곳곳에서 온 시민 등 6000여명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대표 조사에서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를 늘 기억하고 참사의 진실을 규명해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겨레는 전문가들은 진상 규명이 치유의 첫 출발점이라고 입을 모았다. ‘왜 사고가 발생했나. 왜 죽었나라는 가장 근본적인 질문에 대한 규명 없인 치유도 제자리라는 것이라며 아직 유족들은 침몰 원인이나 구조 실패 이유가 명쾌히 밝혀지지 않았다고 보고 있다. 그래서 희생자 유족, 생존자와 그 가족의 트라우마 치유는 더디기만 하다고 설명했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 희생자들을 진정으로 추모하는 길은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라는 다짐을 다시 되새겨야 하겠다오늘을 국민 안전의 날로 정한 것은 온 국민이 세월호 아이들에게 한 약속, ‘미안하다잊지 않겠다, 반드시 대한민국을 안전한 나라로 만들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동아일보와 조선일보는 더불어민주당원의 댓글 추천수 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 씨(온라인 닉네임, ‘드루킹’)과 관련한 보도를 1면에 담았다. 동아는 지난 201610월 경기 파주 임진각에서 열린 ‘10.4 남북 정상 선언 9주년 행사의 사진을 전하며 네이버 등 포털에서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추천 수 등을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김모씨가 행사에 참석해 웃고 있다. 해당 행사는 김씨가 이끄는 경제적 공진화 모임을 비롯한 파주, 고양의 진보단체 등이 주최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김경수 민주당 의원의 해명 기자회견 모습을 1면에 담으며 김 의원은 필명 드루킹으로 알려진 당원 김모씨가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한 인사 정보를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전달했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조선에 따르면 그는 “(좋은 분을) 청와대에 추천하는 게 청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날 국민일보와 세계일보는 사의를 표명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모습을 1면으로 보도했다. 국민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6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국회의원 임기 막바지에 자신의 정치후원금 5000만원을 민주당 의원 모임에 기부해 셀프 후원한 행위는 공직선거법에 위반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세계일보는 문재인 대통령은 선관위의 판단을 존중해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키로 했다. 개혁성향의 김 원장이 임명 17일 만에 물러나면서 금융 재벌개혁을 기치로 인사를 단행한 문 대통령의 리더십에도 상처가 불가피해졌다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