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양승동 KBS 사장 "제가 먼저 완전히 새로운 KBS 사장 되겠다"

권력과 자본으로부터 독립 선언서 읽어

강아영 기자2018.04.09 11:27:17

9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양승동 사장 취임식에서 양 사장(가운데)이 이이백PD, 정연욱 기자와 함께 대국민 약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양승동 사장 취임식에서 양 사장(가운데)이 이이백PD, 정연욱 기자와 함께 대국민 약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KBS는 권력과 자본으로부터 독립된 공영방송입니다. 우리의 주인은 오직 시민뿐입니다. (중략) 우리는 선의와 양심에 따라 취재하고 보도합니다. 권력과 자본의 부당한 간섭에는 단호하게 대응합니다. (중략) KBS의 주권은 시민과 시청자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시민과 시청자로부터 나옵니다. 이 모든 정신을 담아 공영방송 KBS를 시민의 품으로 돌려드립니다.”


“꼭 하고 싶은 것이 있다”던 양승동 KBS 사장은 사원 대표로 나온 정연욱 KBS 기자와 이이백 KBS PD와 함께 ‘권력과 자본으로부터의 독립 선언서’를 읽었다. 양승동 사장은 “저는 영광스럽게도 역사상 처음으로 시민이 선출한 KBS 사장”이라며 “시민자문단 앞에서 취임하면 권력과 자본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하겠다고 약속했다. 그 약속을 지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9일 서울 여의도 KBS 본관 민주광장에서 양승동 사장의 취임식이 열렸다. 이번 취임식은 광장에서 사원들과 함께 한 첫 취임식으로, 취임식에는 김상근 이사장, 전영일 이사, 변석찬 이사를 비롯해 이도경 전략기획실 실장 등 집행부와 노조 및 직능단체 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양 사장은 이날 취임식에서 “새로운 KBS를 함께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 사장은 “지독히 추웠던 지난겨울, 광화문에서 540여명이 240시간 동안 한 참회의 발언은 한 마디로 ‘새로운 KBS를 만들겠다는 것’이었다”며 “참으로 무거운 약속이지만 저는 알고 있다. 여러분과 함께라면 할 수 있다. 그러기 위해 제가 먼저 완전히 새로운 KBS 사장이 되겠다”고 밝혔다.


양 사장은 △취재·제작의 자율성 보장 △인적 쇄신 등을 강조했다. 양 사장은 “지난 10년 우리의 실패는 취재·제작 자율성이 후퇴해서 생긴 일”이라며 “빠른 시일 안에 국장 임면동의제를 명문화해 취재·제작 자율성을 시스템으로 보장하겠다. 그동안 유명무실했던 편성위원회를 정상화하겠다”고 말했다.


또 “돌이켜보면 KBS는 외부의 신뢰만 잃은 게 아니라 내부 구성원 사이의 신뢰도 바닥까지 떨어졌다. 부적절하고 부당한 인사가 반복됐기 때문”이라며 “10년 과오에 대한 책임소재를 분명히 가리고 정치적인 이유로 역량을 발휘하지 못했던 유능한 직원들에게 보다 많은 기회를 주겠다. 젊은 KBS를 만들기 위한 세대교체도 과감하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양 사장은 “극단적인 저임금과 살인적인 노동시간, 차별적인 처우와 같은 비정규직과 외주 제작사에 대한 부당한 관행 역시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특히 미투 운동으로 대변되는 성 평등 문제는 처벌 수위를 확실히 높여 놓겠다. 파면을 포함해 가능한 최대치의 불이익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망가진 언론의 피해자가 우리 언론인이 아니라 국민이듯, 정상화된 언론의 수혜자는 우리 언론인이 아니라 국민이 될 것”이라며 “공영방송 KBS의 유일한 주인인 국민을 위해서 우리는 새로운 KBS를 만드는 일을 이제, 시작해야만 한다. 구성원 여러분이 새로운 KBS를 함께 그려 달라. 힘을 합쳐서 정말 멋진 KBS, 완전히 새로운 KBS를 그려보자”고 강조했다.


양승동 사장은 지난 2월 KBS 이사회의 서류심사와 면접심사 등을 통과한 뒤 지난달 3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인사청문회를 거쳤으며 지난 6일 문재인 대통령이 KBS 사장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하면서 사장직을 맡게 됐다. 임기는 고대영 전 사장의 잔여기간인 11월23일까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