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울신문 새 사장 선임 파행

사주조합·노조 “고광헌 후보는 낙하산 인사”

김달아 기자2018.03.13 18:02:17


서울신문 사장 최종 후보자 선정이 청와대 낙하산 인사 논란으로 파행을 맞았다.


서울신문 대주주인 기획재정부(33.86%), 우리사주조합(32.01%), 포스코(21.55%), KBS(8.98%) 대표 4명으로 구성된 사장추천위원회는 지난 12일 사장 후보자 최종 1인을 선정할 예정이었으나 내부 이견으로 결론을 내지 못했다.


다음날 서울신문 우리사주조합은 입장을 내고 "최종 사장 후보자 선정 무산은 힘의 절대 우위를 바탕으로 한 청와대의 무리한 낙하산 인사 고집으로 빚어진 파행"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사추위는 지난달 19~26일 서울신문 사장을 공개 모집했다. 서울신문 전·현직 간부 10명과 외부인사 3명 등 13명이 응모했다. 서류심사를 거쳐 2일 고광헌 전 한겨레신문 사장, 김재성 전 서울신문 논설위원, 안용수 전 서울신문 부사장이 3인 후보에 올랐다.


사장 선임 파행은 고 후보를 둘러싼 의견 차이로 불거졌다. 기재부, 포스코, KBS 사추위원들은 고 후보를 최종 후보자로 낙점했지만, 사주조합은 ‘낙하산 인사’라며 반발하고 있다.


노조도 5일 발표한 성명에서 “고 후보는 서류접수 마감 직전에 급조됐다”며 “YTN 사장에 지원했다 낙방한 뒤 이렇다 할 정책과 비전도 없는 허접한 서류를 제출했지만 기재부, 포스코, KBS 사추위원들은 ‘윗선의 입김’ 때문에 입을 모아 고 후보를 추천했다”고 주장했다.


사주조합에 따르면 실제 고 후보는 지난 6일 열린 경영비전청취회에서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공모 마감 며칠 남겨 놓고 (서울신문 사장직을) 제안받았다. 급하게 경영계획서를 만들었다”고 시인했다.


사주조합은 “청와대가 입맛에 맞는 후보를 졸속으로 내세우며 과거 정권의 적폐를 답습하고 있다”면서 ‘낙하산 인사’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사주조합은 13일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4월 ‘언론적폐 청산과 미디어 다양성 강화를 위한 정책협약서’에서 ‘서울신문의 독립성을 보장할 방안을 마련한다’고 분명히 약속하고 서명했다”며 “청와대가 대통령 뜻에 반하는 일을 해선 안 된다. 서울신문의 독립과 자율성 강화를 위해 함께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서울신문 노조 관계자는 “사추위 파행은 고 후보가 3인에 포함된 것만으로도 예상됐던 수순”이라며 “이번 정권에서도 낙하산 인사로 파행을 거듭해야 한다는 게 참담하다. 사주조합의 입장을 지지하며 추후 상황에 따라 투쟁방향을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달아 기자 bliss@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