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16년 만에 북 만경봉호 입항...평화올림픽 막 올라

[2월7일 1면 사진으로 본 오늘]

김달아 기자2018.02.07 09:16:05

서울과 강릉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축하 공연을 할 북한 예술단원 114명을 태운 만경봉92호가 6일 강릉 동해시 묵호항에 입항했다.


7일 경향신문, 국민일보, 동아일보, 서울신문, 세계일보, 조선일보, 중앙일보, 한겨레는 만경봉92호를 1면 사진에 싣고 이를 분석했다.


1면 머리기사 헤드라인으로 보면 국민일보 <16년 전 그 배가 다시 왔다>, 서울신문 <평화‧문화올림픽 막 올랐다>, 세계일보 <8년 만에 바닷길 열고 북 예술단 방남> 등은 만경봉호 입항에 긍정적 의미를 부여했다.


반면 조선일보는 헤드라인으로 <육해공 다 열여주나>을 명시하고 비판기사를 1면 톱에 내세우면서 날을 세웠다.



7일자 국민일보 1면 사진.

▲7일자 국민일보 1면 사진.


국민일보는 "만경봉 92호는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당시 북측 응원단을 태우고 내려온 후 16년 만에 다시 남측 해역에 입항했다"며 "해로를 통한 남북 교류는 2014년 11월 나진·하산 프로젝트 시범사업으로 중국 화물선이 러시아산 석탄을 싣고 북한 나진항을 출발해 포항 앞바다에 도착한 것이 마지막이었다"고 전했다.


국민일보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사이의 육·해·공 통로가 모두 열리게 됐다"며 "앞서 남북은 평창올림픽 기념 공동행사를 준비하며 육로를 이용했고, 우리 스키선수의 항공편 방북이 성사되면서 하늘길도 열었다. 이날 바닷길까지 열리면서 통행만큼은 남북 관계가 가장 좋았던 시절로 되돌아갔다"고 평가했다.


국민일보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고려항공편으로 방남할 가능성도 제기된다"며 "이 방안이 성사되면 2014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북한 항공기가 우리 지역에 들어오게 된다. 고려항공은 우리 정부의 독자제재 대상이지만 남북 간 운항 자체는 금지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7일자 서울신문 1면 사진.

▲7일자 서울신문 1면 사진.

서울신문은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교류 행사를 위한 땅길, 하늘길에 이어 바닷길이 차례로 열린 것"이라며 "정부는 만경봉호 정박 과정에서도 대북 제재 위반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고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미국 제재 대상이 아니지만, 미측과 협의해 제재 대상이 아님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7일자 세계일보 1면 사진.

▲7일자 세계일보 1면 사진.

세계일보는 "만경봉 92호의 우리 항구 입항으로 2010년 천안함 사건에 따른 5·24 대북 제재 이후 남북 선박의 바닷길이 일시적이나마 다시 열리게 됐다"며 "정부는 5·24 대북 제재로 북측 선박의 우리 해역 진입을 금지하고 있으나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이번에 한해 만경봉 92호의 입항을 예외적으로 허용했다"고 보도했다.


7일자 조선일보 1면 사진.

▲7일자 조선일보 1면 사진.


조선일보는 "정부는 6일 북한 예술단이 타고 온 만경봉92호 유류(油類) 공급 문제를 놓고 "지원한다" "결정되지 않았다" "미국과 협의 중이다" 사이를 오갔다"며 "'유류 지원량이 유엔 안보리 제재 한도 내에 있다'는 논리를 내세워 일찌감치 지원 방향을 세웠지만 '대북 제재 취지를 근본적으로 허무는 것'이라는 논란을 의식해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인 것"이라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정부 안팎에서는 북한 대표단 단장으로 방문하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미국의 제재 대상인 고려항공 이용을 요구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며 "이를 받아주면 북한에 '육·해·공 길'을 모두 열어주는 셈이 된다. 지난달 현송월이 이끈 예술공연 점검단은 경의선 육로 군사분계선(MDL)을 통과했고, 이날 만경봉호는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왔다"고 했다.


조선일보는 "최근 이처럼 대북 제재를 둘러싼 논란과 혼선이 끊이지 않는 것은 현재 문재인 정부가 '평창 딜레마'에 빠져 있음을 보여준다"며 "정부는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통해 '남북 대화→미·북 대화→북핵 문제 출구'로 이어지는 그림을 그리고 있다. 이를 위해 '제재 위반, 저자세 논란'은 감수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조선일보는 "미국 등 국제사회에서는 "한국 정부가 예외를 남발하면서 대북 제재 원칙을 허물고, 이제 막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한 제재를 앞장서서 흔들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며 "북한은 한국 정부의 '성의'에 화답하기는커녕 약점을 파고들며 한국의 제재 의지를 끊임없이 흔들어대고 있다. 문제는 이런 북한의 의도를 뻔히 읽으면서도 북한에 끌려가는 상황이 됐다는 것이다. 한 번 뚫린 제재의 구멍이 계속 커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