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자협회 "신문구독료 소득공제 적극 추진"

‘신문 등 활자매체 구독비용 소득공제 추진 TF’ 가동

강아영 기자2017.11.13 13:57:32

한국기자협회가 '신문 등 활자매체 구독비용 소득공제 추진 TF'를 꾸리고 1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13층 기자협회 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열었다.

▲한국기자협회가 '신문 등 활자매체 구독비용 소득공제 추진 TF'를 꾸리고 1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13층 기자협회 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열었다.

한국기자협회가 ‘신문 등 활자매체 구독비용 소득공제 추진 TF’를 꾸리고 김동연 경제부총리, 기획재정부 담당자 등을 만나 신문 소득공제 필요성을 설명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TF팀은 1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13층 기자협회 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열고 신문 구독비용 소득공제 추진 경과를 공유하는 한편 향후 진행 방향을 논의했다. 정규성 기자협회장은 “지난해 6월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이 연간 30만원까지 신문 구독비용을 근로소득에서 공제하는 내용의 소득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며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법안 처리를 위해 한국신문협회,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등과 함께 김동연 부총리를 만나 신문 소득공제 필요성을 설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기자협회, 신문협회, 신문방송편집인협회 등 3단체는 지난 8월14일 ‘2017년 세법 개정안’에 도서구입비·공연관람비 지출에 대한 소득공제 추진 방안이 담긴 것과 관련, “지지한다”면서도 “국회에서 10년 가까이 필요성이 제기돼 왔던 신문구독료 소득공제가 포함되지 않은 것은 신문 구독자에 대한 차별”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정 회장은 “언론매체 환경이 변화하면서 신문 등 활자매체 구독률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고 일부에선 신문 산업을 사양산업이라고 부른다”며 “기울기가 완화될 수 있도록 신문 구독비용 소득공제 법안이 꼭 통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지방 부회장(국민일보)은 “기재부 실무진은 신문구독료 소득공제에 긍정적이지 않은 것 같다. 소득공제가 하나 늘어나면 세수가 줄어든다고 생각해 진행을 잘 안 하려 한다”며 “3단체가 모여 설득 작업을 하고 있지만 좀 더 여론 조성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규식 부회장(매일경제)도 “발의는 했는데 법안이 계속 잠자고 있는 게 문제다. 국회 쪽에도 얘기를 해봐야 할 것 같다”며 “기재부 담당자 등을 만나 관련 내용을 설명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