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北-美, 전쟁 가능성 시사...'한반도 위기설' 고조

[8월10일 신문 1면 사진으로 본 오늘]

이진우 기자2017.08.10 09:52:32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북한과 미국이 9일 전쟁도 불사하겠다는 강경 발언을 주고받은 것이다. 경향신문과 국민일보, 동아일보, 세계일보, 조선일보 등 대다수 조간신문은 10일 한반도 위기설을 1면 사진으로 보도했다.

 

▲경향신문 10일자 1면 사진.

경향신문은 문재인 정부는 한반도에서 다시 전쟁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지만, 핵 미사일이 북미간 문제여서 운신의 폭이 넓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경향은 현 상황이 한반도 위기의 현실화로 이어질 가능성은 높지 않다면서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이 강경한 건 사실이다. 준비한 문구를 보면서 읽었다는 점에서 즉흥적 발언이라기보다 어느 정도 계산된 것으로 여겨진다고 분석했다.

 

▲국민일보 10일자 1면 사진.

국민일보는 북한과 미국의 대립이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더 이상 미국을 위협하지 말라. 북한은 화염과 분노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고, 북한은 정의의 전면 전쟁으로 대응하겠다. 미국령 괌 주변을 포위 사격하겠다고 위협했다고 전했다.

 

▲동아일보 10일자 1면 사진.

동아일보는 한반도 주변 정세가 우리 의지와는 상관없이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격랑 속에 빠져들고 있다. 북한의 ‘8월 말 9월 초추가 도발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북한과 미국이 양보 없는 치킨게임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세계일보 10일자 1면 사진.

세계일보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미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이 북한이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핵탄두 소형화에 성공한 것으로 평가했다는 워싱턴포스트 보도 이후 나왔다.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 제거를 위한 대북 선제타격이나 예방전쟁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조선일보 10일자 1면 사진.

조선일보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핵무기는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 우리가 이 힘을 사용할 필요가 없게 되기를 바란다고도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발언 역시 북한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중앙일보 10일자 1면 사진.

이날 중앙일보는 건강보험 새 정책 발표 모습을 1면 사진에 담았다. 중앙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후 서울성모병원에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건강보험 하나로 큰 걱정 없이 치료받도록 건보 보장성을 획기적으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한겨레 10일자 1면 사진.

한겨레도 같은 소식을 전하며 앞으로 미용이나 성형수술을 제외한 모든 비급여 항목에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자기공명영상촬영(MRI), 로봇수술, 2인실 등 그동안 환자가 전액 치료비를 냈던 비급여 진료항목 3800여개가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보험을 적용받아 환자 부담이 크게 줄어든다고 했다.

 

▲한국일보 10일자 1면 사진.

한국일보는 “1989년 전 국민 건강보험제도가 도입된 이후 근 30년 만의 대수술이다. 국민들이 의료비 걱정에서 자유로운 나라를 만들겠다는 이른바 문재인 케어가 본격 시동을 건 것이라고 전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