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알맹이 없고 네거티브만...대선토론회 난타전

[4월20일 신문 1면 사진으로 본 오늘]

이진우 기자2017.04.20 10:11:28

20일 경향신문과 국민일보, 동아일보, 서울신문, 세계일보, 조선일보, 중앙일보, 한겨레, 한국일보 등 대다수 조간신문은 전날 밤 치열한 공방을 펼친 대선 후보들의 KBS 토론회 모습을 1면 사진에 담았다.

 

경향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미국의 대북 선제타격을 막기 위한 외교적 지렛대를 묻는 질문에 미중이 취하고 있는 강도 높은 대북 제재와 압박에 동참할 것이라는 것을 분명히 하는 것이 좋겠다고 밝혔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는 중국의 역할이 제일 중요하다고 말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미국에 전쟁은 피해야 한다는 것을 알리고, 중국이 대북 제재에 적극 동참하도록 외교적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일보는 시민들이 19일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 마련된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의 대선 투표 독려 조형물 앞을 지나고 있는 모습을 1면으로 보도하며 대선 후보들은 이날도 각 지역 유세, 공약 발표, TV토론 등 숨가쁜 일정을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동아일보는 대선 중반전 승부의 중대 분수령으로 꼽혔다. 이날 토론회는 대선 사상 처음으로 각본 없는 스탠딩 토론으로 진행됐다. 각 후보의 정책 이해도와 토론 실력이 여과 없이 드러났다그런 만큼 서로에 대한 난타전이 벌어졌다. 문 후보와 안 후보를 두고 협공에 나서며 2강은 상대적으로 수세에 몰렸고, 두 후보 간 토론 대결은 상대적으로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서울신문은 문 후보처럼 사드 배치 관련 입장을 반대에서 찬성으로 바꿨던 안 후보는 이제 사드 배치는 진행 중이고, 북한의 도발은 더 심해진다. 결국 우리는 사드를 배치해야 하며 동시에 중국을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세계일보는 홍 후보와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국가보안법을 폐지하겠는가’ ‘북한은 주적인가등 문 후보의 대북관을 문제 삼았다고 설명했다. 세계에 따르면 문 후보는 국가보안법 중 찬양, 고무 관련 조항은 개선해야 한다. 북한은 주적이라는 건 북한과 대화해야할 대통령이 될 사람으로서 해야 할 발언은 아니다고 말했다.

 

조선일보는 김대중 정부 때의 대북 송금과 햇볕정책도 논란이 됐다고 밝혔다. 조선에 따르면 유 후보는 안 후보와 문 후보에 대북 송금이 잘 됐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었고, 안 후보는 모든 역사에는 공과가 있다”, 문 후보는 김 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연 건 남북관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통치행위이자 결단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는 문 후보가 안 후보는 사드체계에 찬성한다고 했지만 국민의당은 아직도 당론이 사드 반대 아니냐고 공격하자, 안 후보는 국민의당은 이제 대선 후보 중심으로 움직인다. 후보 중심으로 한 것이라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북한의 6차 핵실험을 저지할 외교적 지렛대가 무엇인가는 질문에, 유 후보는 북에 대한 선제타격은 핵공격 임박 징후가 있을 때 예방적 자위권 차원이다. 선제타격은 언제든 자위권 차원에서 할 수 있다고 전했다. 반면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동맹과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의 전략적 도발 위기로 전화되지 않도록 각별히 관리하겠다. 미국과 중국이 한반도 평화보장 원칙을 천명하도록 적극적 중재자, 촉진자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국일보는 초미의 관심사인 외교안보와 경제복지를 주제로 다뤘지만 한낱 말싸움 수준에 그쳤다.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장거리미사일 발사위협이 고조되는 엄중한 한반도 정세와는 아랑곳없이 색깔론을 들먹였고, 해묵은 대북송금 특검과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 문제를 끄집어내며 시간만 낭비하는 말꼬리 잡기 수준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