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틸러슨 “대북 전략적 인내 끝났다”...미국, 대북 압박 나서

[3월18일 신문 1면 사진으로 본 오늘]

이진우 기자2017.03.18 10:39:40

렉슨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17북한에 대한 전략적 인내 정책은 끝났다며 북한에 대한 강력한 대응 태세를 강조했다. 18일 경향신문과 국민일보, 동아일보, 서울신문, 세계일보, 조선일보, 중앙일보 등 대다수 조간신문은 틸러슨 장관의 모습을 1면 사진으로 보도했다.

 

경향신문은 장관 취임 이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한 틸러슨 장관은 이날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 및 북한문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 한미동맹 강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틸러슨 장관은 외교, 안보, 경제적인 모든 형태의 조치를 모색하겠다고 발언하며 검토대상에는 군사적 옵션도 포함된다. 북한이 한미를 위협하면 대응하는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동아일보는 트럼프 대통령은 17일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은 매우 불량하게 행동하고 있다. 미국을 수년간 가지고 놀았다. 중국은 그동안 별 도움을 안 줬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동아에 따르면 틸러슨 장관도 한반도 사드 배치 추진 결정을 둘러싼 중국의 한국에 대한 보복 조치에 대국답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이날 윤 장관은 외교 압박 수단이 큰 줄기라면 군사적 방안은 또다른 커다한 하나의 기둥이 될 것이라며 우리가 보기에는 다소 미진했다고 볼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 보다 적극적으로 움직일 수 있는 동력을 만들어 나가는 것도 이러한 방안의 방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에 따르면 틸러슨 장관은 북한이 핵미사일을 포기하기 전에 대화는 없다고 강조했다. 세계는 전략적 인내는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이 스스로 핵을 포기할 때까지 기다린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조선일보는 미국 지도부가 북한에 대해 공개적이고도 강한 압박을 본격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선에 따르면 틸러슨 장관은 중국을 향해 심각한 위협을 해결해 가는 자세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중국이 이러한 행동을 자제할 것을 요청하고 대신 사드 배치가 필요하게 하는 북한의 점증하는 위협에 대처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틸러슨 장관은 중국을 지역 강국으로 표현했으나 이날 현장 통역은 대국으로 옮겼다.

 

중앙일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틸러슨 장관의 방한과 방중에 맞춰 관련 글을 올린 것은 다분히 의도적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중국이 대북제재에 소극적이란 점까지 직접 거론해 틸러슨 장관 방문을 하루 앞둔 중국에 큰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날 한겨레는 21일 검찰 소환을 앞두고 있는 박 전 대통령의 소식을 1면 사진으로 보도했다. 한겨레는 피의자 박근혜의 1475이라는 헤드라인을 통해 첫 파면 대통령은 어떻게 만들었는지 기획 보도를 했다. 한겨레는 집권 뒤 대통령직을 매우 불성실하게 수행했을 뿐 아니라 비선 실세 최서원의 이익을 위해 지위와 권한을 남용했다. 입으로는 원칙과 신뢰를 강조했던 정치인, 국민대통합을 외친 지도자가 청와대에서 중도에 쫓겨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라고 전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