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4년여 간 정부광고 가장 많이 받은 신문 '동아일보 412억'

[언론노조, 2016년~2020년 5월 정부광고 분석 발표]
중앙·조선, 300억 중반대로 뒤이어
지역선 매일신문 307억으로 상위권

  • 페이스북
  • 트위치

지난 2016년부터 2020년 5월까지 4년 5개월간 정부광고를 가장 많이 받은 신문매체는 동아일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이 14일 발표한 정부광고 분석 자료에 따르면 동아일보는 이 기간 412억8459만원의 정부광고를 수주해 전체 광고료의 4.3%를 점유했다. 그 뒤를 중앙일보(361억5278만원·3.8%), 조선일보(359억5245만원·3.8%) 등이 이었는데, 매일신문(307억3294만원·3.2%)을 제외하곤 서울 종합일간지들이 상위권 대부분을 차지했다. 상위 12개 신문사의 정부광고 점유율은 34.1%로, 전체의 약 1/3을 차지했다.


5개월 치만 집계된 2020년을 제외하면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신문매체에 집행된 정부광고료는 연평균 2193억원 수준이었다. 이 중 일간신문(중앙지)이 연평균 1157억3833만원을 수주하며 전체의 52.8%를 점유했고, 지역일간신문이 연평균 833억9073만원(38%), 지역주간신문이 연평균 91억4483만원(4.2%)의 정부광고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이 한국언론진흥재단을 대상으로 한 행정소송에서 승소하며, 지난 2016년부터 2020년 5월까지의 정부광고 집행 내역이 최근 공개됐다. 이 자료에 따르면 지난 4년 5개월간 정부광고를 가장 많이 받은 신문매체는 동아일보로, 정부광고를 가장 많이 집행한 광고주는 중소기업은행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해 7월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ABC협회 부수공사의 정책적 활용을 중단한다며, 새롭게 밝힌 정부광고제도 개편방안. /뉴시스


특히 지역일간신문 중에선 대구경북과 강원 지역의 신문사들이 많은 정부광고를 받고 있었다. 대구경북에선 매일신문과 영남일보가 정부광고 순위에서 전체 매체 중 4위와 13위를 기록했고, 강원일보(16위)와 강원도민일보(17위)도 각각 연평균 36억, 33억원의 정부광고를 받으며 2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그 뒤를 중도일보(25위), 부산일보(26위), 경기일보(27위) 등이 이었다.


이번 정부광고 분석 자료엔 2016년부터 2020년 5월까지 정부광고를 집행한 광고주 3176곳의 명단도 공개됐다. 자료에 따르면 이 중 정부광고를 가장 많이 집행한 광고주는 중소기업은행이었다. 중소기업은행은 지난 4년간 493억4680만원의 정부광고를 집행해 전체 광고료의 5.6%를 점유했다. 그 뒤를 한국토지주택공사(341억6522만원·3.9%), 경북도청(301억2389만원·3.4%), 대구광역시청(216억3905만원·2.5%) 등이 이었다.


광고주를 분류별로 보면 지방자치단체가 지난 4년간 연평균 1012억375만원의 정부광고료를 지출해 전체의 46.1%를 차지했다. 공공기관도 연평균 819억8812만원으로 37.4%의 점유율을 보였다. 지방공기업(6.2%)이나 국가기관(3.7%), 교육감(3.5%)의 정부광고료는 미미한 수준이었다.


지방자치단체에선 경북도청(전체 광고주 중 3위)과 대구광역시청(4위)의 뒤를 이어 서울시청(5위), 경기도청(7위), 강원도청(10위), 창원시청(16위), 인천광역시청(17위) 등이 광고료를 많이 집행한 곳들로 나타났다. 공공기관에선 중소기업은행(1위)과 한국토지주택공사(2위)의 뒤를 한국전력공사(본사·6위), 한국언론진흥재단(8위), 한국가스공사(11위), 인천국제공항공사(12위), 한국수자원공사(13위) 등이 따랐다.


한편 이번 자료는 언론노조가 한국언론진흥재단을 대상으로 한 행정소송에서 승소한 끝에 취득했다. 언론노조 지역신문통신노조협의회(지신노협)와 정보공개센터는 지난 2020년 6월 언론재단에 정부광고 집행 내역 공개를 신청했다가 ‘영업비밀’ 등의 이유로 자료를 받지 못했다. 이에 지신노협 등은 같은 해 10월 ‘정보공개 일부 거부 처분 취소 행정소송’을 제기했고, 지난해 11월 서울행정법원은 언론재단에 2016년 1월부터 2020년 5월까지 공공기관의 광고 집행 내역을 공개하라고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언론노조는 당시 받은 약 31만 건에 달하는 데이터를 광고주와 매체 형태에 따라 재분류하고 기본적인 지표를 추출해 14일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전대식 언론노조 수석부위원장은 “정부광고 집행 투명화를 위한 첫발을 뗐다”며 “그러나 여전히 광고 집행의 근거나 미디어렙 역할을 해야 하는 언론재단의 전략이 뚜렷이 드러나지는 않고 있다. 이 자료가 언론계와 학계의 검토와 분석을 통해 정부광고 집행의 투명성과 전문성을 재고하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아영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