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장난 줄 알았는데 인생은 계속됐다 - 양선아 한겨레신문 기자

[단신/새로 나온 책]

  • 페이스북
  • 트위치

‘깜깜한 어둠 속에 내던져진 기분이었다.’ 저자는 3년 전 유방암 3기 진단을 받은 날을 이렇게 기억했다. 어둠 속에 갇혀 영영 무채색 같은 삶을 살게 될까 두려웠다. 그러나 저자는 이 생각이 완벽하게 틀렸다고 말한다. 암 진단 이후에도 삶은 여전히 무지갯빛으로 빛나고 있다고 말이다.


이 책은 삶을 긍정하며 살아온 저자가 암을 맞닥뜨린 뒤 절망에 빠졌다가 다시 긍정을 무기로 세상에 나온 이야기를 담았다. 암을 지나며 배운 삶과 사랑의 방식으로 “괜찮다”며 다독여주는 듯하다. 한겨레출판

김달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