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파인더 너머] (49) 대수로운 바람

[‘뷰파인더 너머’는 사진기자 오승현(서울경제), 김혜윤(한겨레), 안은나(뉴스1), 김태형(매일신문), 김진수(광주일보)가 카메라의 뷰파인더로 만난 사람과 세상을 담은 에세이 코너입니다.]

‘일하다 다치지 않게’라는 구호를 보거나 들을 때마다 잔잔한 물결이 살랑이던 머릿속에 큰 돌이 뛰어듭니다. 작년 한 해 동안 일하다 다친 동료가 많은 까닭입니다. 송년회로 오랜만에 만난 한 동료는 제게 “길에 서 있다가 ‘저 차에 치이면 회사에 가지 않아도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그런 생각을 하는 사람들을 취재하는 사람들이 그런 사람이 되어 있었습니다.
그런 사람이 된 이들은 현장과 잠시 멀어져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취업준비생 시절, 이 업계에 누구보다 들어오고 싶었던 이들이었는데 지금은 다시 현장에 돌아오기를 겁내거나 돌아가야 할 이유를 모르겠다는 말을 하곤 합니다.
그래서인지 추위 스케치를 자주 하는 요즘, 장갑 없이 타자 치고 셔터 누르는 빨개진 손에 눈길이 갑니다. 이들은 찬 바닥에 그냥 앉습니다. 추위 스케치로 저들을 찍는 게 낫겠다는 생각도 들곤 합니다.
올해는 정신적, 신체적으로 아픈 동료가 작년보다는 적었으면 좋겠습니다. 아예 없으면 더할 나위 없겠죠. 현장과 잠시 거리두기를 하고 있는 이들도 건강하게 돌아오기를 바랍니다. 모두들 일하다 다치지 않으시길.

김혜윤 한겨레신문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