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콘텐츠 구독 서비스 '롱블랙', 11억원 시드 투자 유치

카카오벤처스 투자...롱블랙 "인재채용, 서비스 고도화 집중할 계획"

  • 페이스북
  • 트위치

직장인들의 기획력 함양 등 성장을 돕는 지식 콘텐츠 서비스 ‘롱블랙’이 론칭 두 달여만에 시드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비즈니스 콘텐츠 구독 서비스 롱블랙을 운영하는 (주)타임앤코는 지난 3일 카카오벤처스로부터 11억원의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28일 론칭한 롱블랙은 국내·외 흥미로운 비즈니스 사례를 발굴해 직장인들이 기획력을 키우고 통찰력을 얻을 수 있도록 돕는다는 취지로 시작된 서비스다. 오픈 후 BTS 팬덤 플랫폼 ‘위버스’, 루이비통의 투자를 받은 선글라스 브랜드 ‘젠틀몬스터’, 미국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슈프림’, 일본 고급 하드웨어 브랜드 ‘발뮤다’의 비즈니스모델, 창업스토리, 재무제표 분석 콘텐츠 등을 선보인 바 있다. (관련기사: "월 4900원 '하루 한 개 콘텐츠'로 기획력 쑥쑥!")

특히 국내 최초로 이용자의 습관 형성을 유도하는 구독 서비스를 표방하며 화제가 됐다. 멤버십 회원이 되면 매일 자정 발행되는 하나의 콘텐츠를 읽을 수 있지만 24시간 안에 읽지 않으면 볼 수 없도록 하는 방식이다. 이 같은 시도는 실제 구독자 이용에 상당 영향을 미쳐 유료회원 60% 이상이 일주일에 4회 이상 사이트를 방문하고, 한 개당 평균 200자 원고지 40매 분량의 롱폼 텍스트 콘텐츠임에도 완독률이 85%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진다.

임미진 타임앤코 대표는 “국내 지식 콘텐츠는 아직 대부분 출판업계에 갇혀있다”며 “빠른 서비스 확장으로 지식 콘텐츠 디지털라이제이션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종원 부대표는 “투자 유치를 바탕으로 롱블랙을 함께 성장시킬 인재채용과 서비스 고도화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했다. 장동욱 카카오벤처스 이사는 “구독자들이 지식 콘텐츠를 접하는 경험을 바꿔 나가면서 콘텐츠 시장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승영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