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노조 쟁의행위 투표 앞두고 사내 직능단체 연대성명 잇달아

  • 페이스북
  • 트위치
전국언론노조 SBS본부가 지난 16일 '조합원 총결집의 날'을 열고 투쟁 의지를 다졌다. 사측의 경영진 임명동의제 폐지 요구로 불거진 SBS 무단협 사태는 19일로 48일째 지속되고 있다. /전국언론노조 SBS본부

사측의 경영진 임명동의제 폐지 요구로 촉발한 SBS 무단협 사태가 48일째 지속되고 있다. 오는 22~28일 SBS 노조의 쟁의행위 투표를 앞두고 SBS 직능단체들이 노조의 투쟁에 연대하는 성명을 잇달아 발표했다.

SBS 기자협회와 기술인협회, 아나운서협회, 영상기자협회, 시사교양본부 평PD 일동은 지난 15~19일 연달아 무단협 사태를 만든 사측의 행태를 비판하는 성명을 사내망에 게시했다.

SBS 기자협회는 성명에서 “임명동의제는 공정 방송을 위한 가장 최소한이다. 임명동의제 실행 후 지난 4년은 SBS 보도가 잃었던 신뢰를 되찾아가는 시간이었다. 갈 길이 먼 지금 최소한의 안전망을 사측은 일방적으로 끊어버렸다”며 “우리는 사내 민주주의가 망가지는 모습을 비참한 마음으로 목도하고 있다. 이런 우리가 어떻게 권력과 자본을 감시하는 사회적 공기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겠는가”라고 한탄했다.

SBS기술인협회는 <노조 없이는 공정한 SBS도 없다>는 성명을 통해 “임명동의제는 SBS 구성원들의 자부심 중 하나다. 노사 합의를 통해 방송사 최초로 제도가 도입됐고 타 방송사에도 영향을 줘 이제 임명동의제는 방송의 공정성, 정치적 독립성 강화 등을 상징하는 제도가 됐다”며 “그런데 그걸 없애겠다며 단체협약까지 해지한 사측을 우리는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 방송 공정성과 우리의 미래를 지키려는 노조의 싸움에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SBS아나운서협회도 <경영진 4명을 위해 SBS 조직원 전체를 등지려 마라> 제하의 성명에서 “우리는 ‘임명동의제’를 핑계로 한 지금의 무단협 사태를 명백한 노조파괴행위로 받아들이며 노조와 함께 행동할 것을 선언한다”고 했다.

영상기자협회는 “우리가 공정방송을 외면하고 권력과 자본의 눈치를 보았을 때 현장에 나선 SBS카메라를 향한 시민들의 분노와 손가락질을 우리는 기억한다. 공정방송은 우리 영상기자들에게는 철저히 근로조건”이라며 “임명동의제는 공정방송의 대전제일뿐 거래의 조건이 되어선 안 된다”고 했다.

김달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