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일보 사장, 이번엔 '리베이트 의혹'

노조, 윤리 위반 의혹 제기하며 김진수 사장 자진사퇴 촉구

  • 페이스북
  • 트위치

전국언론노조 부산일보지부가 김진수 사장의 자진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사장의 부적절한 투자’ 의혹보도 후 비판이 잇따랐지만 책임 있는 반성은 찾기 어렵단 판단에서다. 지부는 그간 조직 내 불합리·부조리를 개선키 위해 사장에 대한 추가 의혹제기를 이어가며 ‘부산일보 바로세우기’ 투쟁을 시작한 상태다.


지부는 5일 성명에서 사장의 ‘신문보내기 리베이트’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해 기장군 한 업체로부터 받은 5000만원 협찬금’, ‘올해 초 부산 한 개발업체의 10억원 상당 광고비 중 일부’, ‘최근 부일CEO아카데미가 기부한 발전기금 5000만원’이 신문보내기로 바뀌어 사장 등에 돌아갔다는 주장이다. 지부는 “취임 2년여 동안 사장이 리베이트로 챙긴 금액만 1억원이 넘는다”며 “광고비와 협찬금은 회사 수익이다. 공금 성격의 수익을 신문보내기로 바꿔 개인적으로 챙기는 것은 배임 등에 해당하는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또 수사기관 고발을 거론하며, 리베이트 내역공개, 사장의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지부는 지난달 27일 약 15년 전 ‘파랑새저축은행사건’ 사장 관여 의혹을 제기하며 사퇴를 요구한 바 있다. 정윤재 전 대통령 의전비서관이 지난 2007년 파랑새저축은행 회장으로부터 공적자금을 지원받게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1억원을 받은 혐의로 징역 10개월과 추징금 1억원이 선고된 사건에서 사장이 양측을 연결시켰고, 재판부에 참고인으로도 불렸지만 출석하지 않았다는 내용이다.


김 사장은 입장문에서 “서로 식사도 하고 만나는 사이였던 것은 맞다”면서도 “제가 핵심고리 역할을 했거나 사건에 관여했다면 참고인 등 어떤 형태든 수사를 받거나 소환통보를 받는 것이 상식”이라며 수사·소환통보를 받은 적이 없다고 했다. 김진성 언론노조 부산일보지부장은 “만나는 사이지만 소개는 하지 않았다는 의미로 읽힌다. 거짓”이라며 “증거(녹취)가 있다”고 이후 반박했다. 당시 공판을 취재한 법조기자가 참고인 출석 파악을 위한 재판장의 호명을 들었고, 대신 수사 받은 부산일보 사원을 사장이 찾아 “평생 모시겠다”고 한 증거가 있다고 했다.


부산일보 사장이 건설사 동일스위트 대표로부터 원가에 벤처캐피털 지분을 양도받았다는 지난달 5일 MBC ‘스트레이트’의 의혹보도 후 언론윤리 등을 두고 비판이 잇따른 가운데 지부는 조직의 불합리·부조리를 발본색원하기 위한 ‘부산일보 바로세우기’ 투쟁을 시작했고, 일환으로 제보를 받아 성명으로 적시해왔다. 지난달 중순 ‘당사자들이 제출한 은행거래내역과 정황만으로 대납이 아니라 선납이라고 판단’한 자체감사 결과도 지부는 비판한 바 있다.


김 지부장은 “부산공공성연대, 언론노조 등과 향후 대책을 논의하고 오는 12일 함께 기자회견을 연 직후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라며 “사장 고소고발과 별도로 조직 내 불합리·부조리를 밝혀 지속가능한 부산일보 만들기를 위한 조직 내 개선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본보는 김진수 사장에게 입장을 묻고자 수차례 전화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최승영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