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안귀령·JTBC 이정헌, 이재명 캠프 직행에 "부끄럽다"

열흘 전까지 뉴스 진행하다 사표…YTN·JTBC 노조 비판 성명

  • 페이스북
  • 트위치

YTN ‘뉴스가 있는 저녁’을 진행한 안귀령 앵커, JTBC 아침뉴스 앵커인 이정헌 기자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선대위에 합류했다. 지난 7일까지 앵커석에 앉았던 두 사람의 선대위 직행 소식에 YTN 노조와 중앙일보·JTBC 노조는 즉각 비판 성명을 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 후보 직속 국가인재위원회는 18일 안귀령 YTN 앵커와 이정헌 JTBC 기자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공보단 대변인으로 참여하며 이 기자는 선대위 미디어센터장으로, 안 앵커는 부센터장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지난 7일까지 YTN ‘뉴스가 있는 저녁’을 진행한 안 앵커는 지난 10일 퇴사했다. 안 앵커의 이재명 선대위 합류 소식에 YTN 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어 “권력을 비판하고 감시해야 한다는 방송의 사회적 책무를 하루아침에 저버린 것이고 공정방송을 위해 묵묵하게 자신의 역할을 다하고 있는 옛 동료들에 대한 모욕”이라고 했다.

안귀령 전 앵커. YTN '뉴스가 있는 저녁' 방송 화면 갈무리.

전국언론노조 YTN 지부는 “당분간 쉬고 싶다면서 앵커 자리에서 내려온 지 불과 열흘 만의 캠프 직행이다. 젊고, 경험이 적고, 비정규직 앵커 출신이라는 안귀령씨의 조건이 정치적 행보까지 정당화할 수 없다”며 “그동안 자신의 이름으로 내놨던 앵커리포트들을 부끄럽게 만드는 자기부정”이라고 밝혔다.

YTN 노조는 더불어민주당에도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YTN 노조는 “언론이 자신들만 탓한다며 입만 열면 ‘기울어진 운동장’ 운운하더니 뒤에선 뉴스를 진행하던 앵커를 접촉해 캠프에 합류시킨 것이 공정하고 정의로운 정치 행위인지 자문해보라”며 “안귀령씨와 민주당 양쪽에 이번 결정에 대한 철회와 사과를 요구한다”고 했다.

중앙일보·JTBC 노동조합과 JTBC 기자협회는 이날 “‘정치인 이정헌’, 부끄러운 이름에 유감을 표한다”는 성명을 냈다. 이정헌 기자는 JTBC 사회1부 차장과 중앙일보 국제부 차장, 도쿄 특파원 등을 거쳐 JTBC 아침뉴스 프로그램인 ‘뉴스 아침&’을 4년 6개월간 진행했다.

이정헌 전 JTBC 기자. JTBC '뉴스 아침&' 방송 화면 갈무리.

중앙일보·JTBC 노조는 “지난 7일까지 앵커의 자리에서 아침뉴스를 진행했던 그가 사표가 수리되자마자 곧바로 ‘언론인’에서 ‘정치인’으로 탈을 바꿔 쓰고 특정 후보 캠프로 직행했다”며 “언론인으로서의 양심과 윤리를 내버리고 권력을 쫓는 모습에서 ‘신뢰’는 무너졌다. JTBC라는 이름을 사적 이익을 위한 포장지처럼 쓰는 모습에서 ‘언론인’이란 호칭 역시 부끄럽게 느껴진다”고 했다.

중앙일보·JTBC 노조는 “JTBC 구성원들은 감시와 견제를 금과옥조처럼 여기며 취재 현장을 뛰고 있다. 혹시나 그 노력이 조금이라도 의심받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다”며 “피와 땀으로 일궈온 신뢰의 이름을 정치권 입문을 도와줄 ‘티켓’처럼 여기는 모습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 우리는 이 전 기자에 대해 ‘선배’라는 호칭을 거부한다”고 했다.

중앙일보·JTBC 노조는 “이 기자가 재판을 받고 있는 민주당 이상직 의원의 지역구 재보궐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이재명 후보 캠프에 뛰어들었다는 소문까지 퍼지고 있다”며 “우리는 ‘정치인 이정헌’을 끝까지 감시할 것”이라고 했다.

박지은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