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카카오톡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치
  • 구글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분 팔겠다던 기재부, 서울신문 사장 선임하자?

사장추천위 구성 제안 공문 보내
서울신문 노조 "낙하산 사장 보내려…"

박지은 기자2021.03.02 19:35:51

서울신문 1대 주주인 기획재정부가 지난달 26일 서울신문에 사장추천위원회(사추위)를 조속히 구성할 필요가 있다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서울신문 노조는 “보유 지분을 넘기겠다고 한 뒤 일곱 달 넘게 가만히 있더니 불쑥 다음 임원 선임에 관여하겠다는 것”이라며 “지분을 언제 팔고 나갈지도 모르는 주주가 임기 3년의 임원 선임에 관여하는 건 자본시장의 논리와 상식에도 맞지 않다”고 비판했다.

 

서울신문은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신임 사장을 뽑아야 한다. 하지만 기재부가 서울신문 지분 매각 방침을 밝힌 이후 소유구조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서 사장추천위원회 구성 등 사장 선임 절차는 미뤄지고 있다. 앞서 지난해 6월 기재부는 서울신문 보유 지분을 한달 내 서울신문 우리사주조합이 매입하지 않으면 공개매각으로 처리한다고 밝혔다. 우리사주조합은 인수 의사를 밝히고, 서울신문 준비위를 꾸려 인수 협상에 나섰지만, 기재부는 지난해 9월 법제처에 서울신문과 수의계약 가능 여부에 대한 묻는 유권해석을 맡긴 이후 지분 매각 관련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전국언론노조 서울신문지부는 2일 성명에서 “애초에 서울신문을 공매로 넘길 생각이던 청와대, 즉 문재인 정권은 예상과 달리 우리사주조합이 인수 의사를 밝히자 당황한 나머지 시간 끌기에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며 “청와대가 새 임원 선임을 빌미로 친정권 인사를 꽂고 애초 구상했던 시나리오의 실현을 도모할 것이라고 강력하게 의심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권은 이제 서울신문에서 손을 떼라. 약속대로 순순히 지분을 넘겨라. 서울신문 공매 작전은 이미 실패했다"며 "동시에 새 임원 선임에도 개입하지 말라"고 했다.

 

장형우 전국언론노조 서울신문지부장은 “현재 노조는 기재부 실무자들을 상대로 직무유기 및 직권남용으로 고소하는 등의 법적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지은 기자 jeeniep@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카카오톡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치
  • 구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