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유아 낫 언론 - 이대현 콘텐츠랩 '씨큐브' 대표

[단신/새로 나온 책]

김성후 기자2020.10.15 11:32:04

영화 속에 비친 ‘언론의 자화상’을 보여주는 책이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이 발간하는 <신문과 방송>에 쓴 글을 다듬고 작품도 추가했다. 언론을 다룬 30여 편의 영화를 한자리에 모아 우리에게 언론이란 어떤 존재이고, 무엇을 해야 하는지 확인시켜 준다. ‘더 포스트’ ‘스포트라이트’ ‘1987’처럼 대중에게 알려진 영화부터 ‘한나아렌트’ ‘챔피언 프로그램’ ‘솔로이스트’ 등 조금은 낯선 영화를 통해 언론과 기자에 대해 말한다.


저자에 따르면 언론을 보는 영화의 시선은 두 가지다. 선과 악, 자랑스러움과 부끄러움. 영화 속의 기자도 마찬가지다.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담은 ‘1987’에서 윤상삼·신성호 기자는 자신들의 자리에서 용기 있게 진실을 향해 나아가고, ‘내부자들’의 조국일보 논설주간 이강희는 탐욕과 부패에 빠진 타락한 언론인을 보여준다. 단순한 영화적 흥미와 감동을 넘어, 우리의 언론 현실을 생각하면서 영화가 던지는 메시지의 무게와 가치를 이야기해 보았다고 저자는 말한다. 다할미디어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