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역언론 ‘졸’로 보나”… 네이버, 국회의원이 주최한 관련 토론회도 불참

반쪽 된 ‘지역언론 차별 토론회’

김고은 기자2019.05.01 13:55:04

“네이버 책임자가 반드시 와야 하는 자리인데 참석 요청을 거부했다. 네이버가 지역언론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다.”


네이버의 지역언론 차별 문제를 비판하고 대응을 모색하는 토론회에 정작 네이버 관계자는 참석하지 않았다. 지난달 30일 국회에서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실과 전국언론노조 지역신문노조협의회, 국제신문 등 공동주최로 열린 토론회는 네이버 측의 불참으로 반쪽짜리가 됐다. 토론회 좌장을 맡은 장호순 순천향대 교수는 “국회의원이 주최하는 토론회에도 오지 않을 정도로 안하무인하다”고 네이버를 비판했고, 전대식 지신노협 의장은 “이젠 네이버가 진정성 있는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토론회를 공동 주최한 박무성 국제신문 대표이사는 “지난해 네이버가 뉴스 검색 알고리즘을 변경하면서 지역 ‘패싱’ 현상이 도를 넘고 있다”고 지적하며 “지역 언론이 바라는 것은 특혜가 아니라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고 지역민에게 뉴스 선택권을 달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에 지역구를 두고 있는 김영춘, 김세연 의원도 우리나라 절반을 대표하는 지역 언론사들이 포털 뉴스 시장에 반영될 수 있는 구조나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발제를 맡은 이상기 부경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네이버가 뉴스 알고리즘을 변경하면서 지역지가 가장 후순위로 바뀌었다”면서 “한마디로 지역지를 졸로 보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지역신문이 1보를 써도 네이버 검색 결과는 뒤따라 쓴 서울의 제휴 매체 기사로 채워진다”면서 “페이스북은 지역뉴스가 우선 노출되도록 알고리즘을 변경한 바 있다. 네이버는 왜 그러지 못하는지 아쉽다”고 지적했다.


안인석 국제신문 디지털미디어국장은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운영과 역할에 의문을 제기했다. 안 국장은 “제평위를 추천하는 15개 단체 중에 지역신문을 대표하는 단체는 한 개도 없고, 회의는 ‘깜깜이’ 식으로 운영된다”면서 “제평위는 임의기구라 정보공개 청구 대상도 아니다. 철저히 공개를 하든가, 아예 없애는 게 낫지 않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희창 지역신문발전위원회 부위원장은 “지역뉴스의 부재로 인한 여론 다양성 훼손은 민주주의의 위기이며 이러한 시장 실패는 법과 제도로 보완할 수밖에 없다”면서 “국회에 계류 중인 ‘포털 위치기반 뉴스서비스 법안’과 ‘지역뉴스 일정 비율 이상 노출 법안’이 시행되면 지역 뉴스가 뉴스 소비자에게 전달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이를 통해 지역언론이 활성화될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역신문 스스로도 지역사회의 의제설정 기능을 회복하고 혁신을 통해 자기만의 시장을 확보할 수 있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고은 기자 nowar@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