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잇따른 악재에 TV조선 기자들 속앓이

종편 취소청원 23만건 넘어
청와대 대변인 '오보 논평'까지
기자들 "재승인 관련 압박감"

김고은·이진우 기자2018.06.07 13:57:05

TV조선이 곤혹스러운 처지에 빠졌다. 개국 이후 여론이 우호적이었던 적은 별로 없지만, 요즘 TV조선 안팎을 둘러싼 환경은 더 녹록지 않다. 지난 4월엔 수습기자의 ‘드루킹’ 사무실 무단 침입 및 절도 사건으로 본사 사무실 압수수색 위기를 겪었고, ‘TV조선 종편 허가 취소’ 국민 청원은 추천 23만 건을 넘겨 청와대 답변을 기다리는 중이다.


최근엔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 현장 취재 외신에 취재비 명목으로 1만 달러를 요구했다는 TV조선의 단독 보도가 오보 논란에 휩싸였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직접 논평을 통해 “사실이 아닐 뿐만 아니라 비수 같은 위험성을 품고 있는 기사”라고 비판했다. TV조선은 오보가 아니라며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고 했지만 전면적인 대응은 자제하는 분위기다. 기자들도 일면 억울하지만 대놓고 말하진 못한다. A 기자는 김의겸 대변인의 논평에 대해 “월권”이라면서도 “청와대의 ‘오보 프레임’에 끌려가는 모양새는 좋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B 기자도 “이번 대변인 논평은 좀 과하다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그는 “취재원 보호 때문에 다 공개할 순 없지만 원소스를 취재한 기자도 보수적인 성향이 아니고 이념적으로 꺾어 쓰려고 한 것도 아닌데 청와대 반응이 과한 측면이 있다”며 “하지만 어설프게 대응했다가 더 화를 키울 수 있어 차분하게 후속 준비를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기자들이 느끼는 심리적 위축감도 커졌다. TV조선은 지난해 재승인 심사에서 ‘오보·막말·편파방송 관련 법정제재 4건 이하’ 등을 조건으로 재승인을 받았다. C 기자는 “방송은 규제 산업이고 법정제재가 기준을 넘으면 허가 취소가 가능하기 때문에 압박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옴부즈맨 시행으로 매일 생방송 중에도 표현이나 말투를 실시간 지적받는다. 나름대로 팩트 체크도 다각적으로 하고 혹시 오해 살 부분이 있으면 기사를 ‘킬’하는 등 당연히 위축될 수밖에 없는데, 청와대 대변인이 오보로 단정하고 ‘비수’란 표현까지 쓴 것은 ‘앞으로 두고 봐라’ 이런 선전포고로 받아들여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김고은·이진우 기자 nowar@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