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노조 "트럼프 트윗오보, 사장·편집인 책임져야"

성명 통해 박노황 사장 사퇴 촉구

  • 페이스북
  • 트위치

▲연합뉴스 사옥

연합뉴스 노동조합은 21트럼프 트윗오보 사태와 관련해 사장·편집인이 책임져야 한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연합은 지난 17일 오후 1053분 송고한트럼프 북한에 긴 가스관 형성중유감이다”’ 제목의 기사에서 북한에서 주유하려고 길게 줄을 서고 있다. 딱하네”(Long gas lines forming in North Korea. Too bad!)가 정확한 해석인데 이를 긴 가스관이 북한에 형성 중이다. 유감이다로 오역했다.

 

노조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에서 일어나서는 안 될 오보 사태가 발생했다민감한 한미 외교관계를 잘못 해석해서 쓴 기사가 여과 없이 송고됐고, 고침은 신속히 처리됐으나 전문 취소나 대체는 이뤄지지 않았다. 일파만파 커지는 오해를 막아야 할 사고(社告)는 너무 늦었다고 지적했다.

 

노조 이어 이 상황이 벌어진 것이 과연 우연이라 할 수 있겠는가. 되짚어봐야 할 의문이 너무나 많다박노황 사장 아래에서 계속된 원칙 없는 인력운용으로 전문적인 국제뉴스 기자를 양성하고 훈련해야 할 시스템이 오작동하지 않았나라고 꼬집었다.

 

또 노조는 책임있고 균형잡힌 보도보다 자극적으로 시선을 잡아끄는 보도, 먼저 써서 포털뉴스를 선점하는 보도가 강조되지 않았나텍스트에 충실하고 상황과 흐름을 진중하게 들여다볼 줄 아는 기자와 데스크가 과연 이 경영진 하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는가라고 되물었다.

 

노조는 이 사태가 편집권 독립제도인 편집총국장제를 일방적으로 폐지하고 지난 2년여 동안 자격과 능력을 제대로 갖추지 못한 사람들을 편집국 요직에 앉히고 원칙없는 인력운용으로 편집국 시스템을 망가뜨린 행위와 무관하다고 주장하려는가라며 언제까지 자리보전을 위해 구성원들에게 상처와 오욕만 안길 것인가? 박노황 사장과 조복래 편집인은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라."고 촉구했다.

 

다음은 성명 전문.

 

[성명] 트럼프 트윗오보 사태, 사장·편집인에 책임 있다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에서 일어나서는 안 될 오보 사태가 발생했다.

민감한 한미 외교관계를 잘못 해석해서 쓴 기사가 여과 없이 송고됐고, 고침은 신속히 처리됐으나 전문취소나 대체는 이뤄지지 않았다. 일파만파 커지는 오해를 막아야 할 사고(社告)는 너무 늦었다.

며칠째 연합뉴스 기사마다 '세금 받아먹으면서 대형 오보나 쓰는 기레기'라는 참담한 댓글이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구성원들은 욕설 섞인 항의전화에 시달렸고 출입처에서도 비웃음과 조롱 섞인 시선에 고개를 들지 못하고 있다.

이 사태는 누가, 무엇이 빚어낸 참사인가.

연합뉴스 구성원들이 도매금으로 넘어가 자괴감과 모멸감에 고개를 들지 못하는 일은, 박노황 경영진이 이 회사의 공정보도 체계와 합리적 인사체계를 망가뜨린 이래 직면했던 수많은 상황들과 그대로 겹친다.


실수는 누구나 할 수 있고, 언제든 벌어질 수 있다.

그래서 실수를 바로잡는 시스템이 존재한다. 바로 치밀한 게이트키핑과 데스킹, 오보 처리 과정이다.

그러나 이 사태에서 그 시스템은 작동하지 않았다. 심각한 문제다.

이 상황이 벌어진 것이 과연 우연이라 할 수 있겠는가. 되짚어봐야 할 의문이 너무나 많다.

박노황 사장 아래에서 계속된 원칙없는 인력운용으로 전문적인 국제뉴스 기자를 양성하고 훈련해야 할 시스템이 오작동하지 않았나.

총국장 등 책임이 막중한 특파원 자리에 사람을 배치할 때 그에 합당한 자질과 능력보다 정치적 고려를 우선시하고 보은인사 수단으로 여긴 게 아닌가.

특파원 배치에 앞서 업무를 차질 없이 준비할 시간과 교육훈련 기회를 제대로 줬나.

책임있고 균형 잡힌 보도보다 자극적으로 시선을 잡아끄는 보도, 먼저 써서 포털뉴스를 선점하는 보도가 강조되지 않았나.

텍스트에 충실하고 상황과 흐름을 진중하게 들여다볼 줄 아는 기자와 데스크가 과연 이 경영진 하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는가.

전국언론노동조합 연합뉴스지부는 이번 사태를 우리 시각에 기반한 정확하고 공정한 국제뉴스로 '정보주권을 수호' 해야 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의 기능이 박노황 사장 아래에서 얼마나 무너졌는지 보여주는 사례로 판단한다.


박노황 사장과 편집인 조복래 콘텐츠융합담당 상무에게 묻는다.

이 오보 사태에 당신들 책임은 없다고 생각하는가?

이 사태가 편집권 독립제도인 '편집총국장제'를 일방적으로 폐지하고 지난 2년여 동안 자격과 능력을 제대로 갖추지 못한 사람들을 편집국 요직에 앉히고 원칙없는 인력운용으로 편집국 시스템을 망가뜨린 행위와 무관하다고 주장하려는가?

언제까지 자리보전을 위해 구성원들에게 상처와 오욕만 안길 것인가?

박노황 사장과 조복래 편집인은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라. 당장 물러나라.


2017.9.21

전국언론노동조합 연합뉴스지부

김창남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