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세계 최대 원전, 누가 만들었나?

제322회 이달의 기자상 지역기획보도 방송부문 / 울산MBC 설태주 기자

울산MBC 설태주 기자2017.08.02 17:07:37

▲울산MBC 설태주 기자

울산광역시에 있는 신고리 원전 5, 6호기 건설을 둘러싸고 국가적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건설 주장 측은 법적 소송을 하겠다고 밝혔고, 반대 측도 탈핵만이 답이라고 반박한다.


신고리 5, 6호기가 들어설 고리원전은 원자로 10기가 있는 세계 최대 원전이라는 사실이다. 비상대피구역에는 382만명이 살고 있다. 사고가 나면 이 사람들이 한꺼번에 대피하는 것이 불가능할 뿐더러 주요 산업단지 가동이 멈추면서 국가경제 전체에 되돌릴 수 없는 재앙이 된다.


취재를 위해 원전 찬반 양측 주장과 비교적 중립적 입장의 원전전문가들을 찾아 나섰다. 그리고 수천 쪽에 이르는 각종 전문 보고서를 단독 입수했다. 워낙 전문용어가 많다 보니 이해가 얼른 되지 않았고 무엇보다 어떻게 하면 시청자들에게 쉽게 전달할까도 고민을 거듭했다.


그 결과 원전 당국이 기존 원전부지에 원전을 몰아짓는 방향으로 정책을 세우면서 안전성 기준이 철저히 무시됐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거리규정을 변칙 적용해 원자로 반경 4km까지 사람이 살 수 있도록 한 것도 드러났다. 특히 원전 건설과정에서 주변 주민들의 재산권이 철저히 무시됐다. 지금 주민들이 원전 건설을 주장하고 있는 것도 그동안 억눌린 생존권에 대한 보상을 받으려는 심리가 강하다. 원전 밀집지역의 위험성에 대해서는 원전 찬반 양측 모두 공감을 한다.


갈등 일변도인 원전 국가 정책도 큰 그림에서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낸다면 해법이 쉽지 않을까 생각된다. 나무보다 숲을 봐야 답이 보인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