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靑 ‘박근혜 정부’국정농단 문건 공개

[7월15일 신문 1면 사진으로 본 오늘]

김창남 기자2017.07.15 10:25:34

주요 종합일간지들은 15일자 1면 사진기사로 전날 청와대가 민정수석실 내 사정비서관 근무 공간에서 발견한 문건 소식을 주요하게 다뤘다.

 

경향신문, 동아일보, 중앙일보, 한국일보는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이 14일 청와대 민정수석실 내 사정비서관 근무 공간에서 발견된 고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자필 메모로 추정되는 자료를 들어보이고 있는 장면을 실었다. 

▲경향신문 1면 사진.

경향신문은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민정수석실이 지난 3일 민정비서관실 공간 재배치 작업 도중 캐비닛에서 회의 문건과 검토 자료 등 300()에 육박하는 문서를 발견했다며 이전 정부 민정수석실에서 생산한 문건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은 자필 메모 부분은 대통령기록물로 볼 수 없다는 판단에서 일부를 공개한다“‘삼성 경영권 승계 국면 기회로 활용’ ‘경영권 승계 국면에서 삼성이 뭘 필요로 하는지 파악’ ‘도와줄 것은 도와주면서 삼성이 국가 경제에 더 기여하도록 유도하는 방안 모색’ ‘삼성의 당면과제 해결에는 정부도 상당한 영향력 행사 가능’ ‘경제민주화 관련 법안 대응’ ‘금산분리 원칙 규제완화 지원이라는 대목이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화예술계 건전화로 문화융성 기반 정비’ ‘건전 보수권을 국정 우군으로 적극 활용’ ‘문체부 주요 간부 검토, ·실장 전원 검증 대상’ ‘문화부 4대 기금 집행부서 인사 분석등 제목의 문서도 있었다. ‘문화계 블랙리스트작성에 민정수석실이 관여한 정황을 뒷받침한다.

 

청와대는 누가 언제 문서를 작성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다만 이명박 정부 때 문건 하나를 제외하면 모두 20133~20156월 작성됐다고 확인했다.

 

청와대는 이 문건들의 원본을 대통령기록관에 이관하고, 사본을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제출했다.

▲국민일보 15일자 1면 사진.

국민일보도 박근혜정부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냈던 고 김영한 전 수석이 자필로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메모(왼쪽 사진)와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에서 메모 원본을 공개하고 있는 모습을 실었다. 메모에는 세월호유가족대책위원회 대리기사 폭행 사건, 국정 역사 교과서 추진 반발 대응과 관련된 내용이 적혀 있다.

 

국민일보는 "청와대가 공개한 문건들은 모두 이 부회장 등의 관련 재판이 진행 중인 최순실 게이트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특히 이 부회장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 증여·수수 혐의를 정조준하고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동아일보는 "청와대가 이날 공개한 삼성 경영권 승계 관련 메모와 문화계 블랙리스트관련 문건 제목 등은 현재 진행 중인 박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2월 민정수석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고도 당시 청와대의 반발로 집행하지 못한 박영수 특검팀은 이날 청와대로부터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각종 문건을 건네받게 됐다"고 보도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구()여권은 재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문건들을 현 시점에 공개한 의도가 무엇이냐며 반발했다.

 

중앙일보는"문건 중에는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와 국민연금의 의결권 행사지침 등 현재 진행되고 있는 최순실 국정 농단사건 재판의 핵심 쟁점과 관련한 당시 청와대의 입장이 담겨 있다""박근혜 정부의 이른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와 관련 있는 문화·예술계 건전화라는 문건도 있다. 해당 문건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캐비닛에서 나왔다고 한다"고 전했다.

 

한국일보도 "청와대는 문건이 생산된 시기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청와대 근무기간과 일부 겹친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우 전 수석은 20145월부터 20151월까지 민정비서관, 20152월부터 201610월까지 민정수석으로 근무했다""청와대는 그러면서 대통령 기록물에 해당하지 않는 일부 내용을 상세히 공개했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15일자 1면 사진.

세계일보는 청와대 국정기록비서관실 관계자가 14일 오후 민정수석실에서 최근 발견된 박근혜정부의 청와대 민정수석실 문건을 대통령기록관으로 옮기고 있는 장면을 담았다.

   

▲서울신문 15일자 1면 사진.

서울신문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 14일 서울 사당역사거리에 갑작스레 강한 비가 내린 가운데 때마친 폐지를 모아 수레에 싣고 길을 건너던 한 노인이 속수무책으로 비를 맞았고 있는 모습을 담았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