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KBS·MBC 평가 묻자 문재인 “빵점”, 안철수 “낙제점”

[한국기자협회-SBS 대선후보 합동토론회]

김창남 기자2017.04.13 15:05:18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 타워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와 SBS 공동 개최 '2017 국민의 선택, 대통령 후보 초청 토론회'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홍준표(왼쪽부터), 국민의당 안철수,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뉴시스)

대선 후보들은 13일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SBS 공동 주최 제19대 대통령 후보 초청 합동 토론회에서 한목소리로 공영방송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일부 후보들이 간헐적으로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이나 해직언론인 복직문제 등에 대해 언급한 적은 있지만 5명의 후보들이 공식적인 의견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영섭 KBS기자협회장은 후보자들에게 공영방송 역할, 공영방송 경영진 및 이사진에 대한 평가, 해직기자문제 등을 질문했다. 질문은 기자협회 181개 신문·방송·통신사 소속 회원들의 설문조사 등을 통해 엄선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저는 빵점을 주겠다. 뿐만 아니라 이명박·박근혜 정부 동안 정부의 공영방송 장악에 항의하다가 쫓겨나거나 징계 받은 언론인들을 전원 복직시키고 명예를 회복시키겠다지난 대선 때 이미 공약했는데 이번엔 반드시 당선돼 그 약속을 지키겠다. 또 정권이 공영방송을 장악하지 못하도록 방송장악금지법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해직기자 문제는 대법원의 판결을 기다리다가 판단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라며 저는 양대 방송이 불편부당하게 보도했다고는 보지 않는다. KBS이사회를 비롯해서 모든 공영방송에 정치권이 인사를 추천하지 못하도록 해 정치권으로부터 자유로운 방송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우선 점수를 매긴다면 낙제점을 주겠다. 외국에서도 그렇게 평가하고 있다라며 해직언론인들에 대해선 언론의 독립성을 주장하다가 해직 되신 분들이니 다음 정부에서 복직돼야 한다고 본다. 그리고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생기지 않도록 정말 정치권력과 금권으로부터 자유로운 공영방송을 꼭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이 문제에 대해 솔직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잘한 일은 없다. 그런데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도 KBS, MBC를 정치권력이 좌지우지했다. 진보, 보수를 떠나 KBS MBC YTN 등 공영방송, 그에 가까운 방송사들은 정치적 중립.독립을 확실하게 보장해야한다는 일관된 시각을 오랫 동안 가지고 있었다. 해직기자 복직문제는 법원이 판결을 비교적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 판결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언론통제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 그리고 해직자들의 복직과 명예회복을 위한 기구를 만들겠다공영방송 독립성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대통령이 손을 떼도록 하는 것이다. 독립적인 위원회를 구성하고 그 위원들을 국회에서 임명하도록 하겠다라고 설명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