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역언론 홀대 말라”… 네이버 사회적 책임 요구 목소리 잇따라

경남·전북도의회 등 ‘규탄 결의’

김달아 기자2019.07.10 15:13:10

‘지역언론 홀대’ 논란과 관련해 네이버의 사회적 책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과 전국민주언론시민연합은 이달부터 매주 월요일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 앞에서 네이버를 규탄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지난 8일 두 번째 시위에 참여한 송현준 전국언론노조 수석부위원장은 “(네이버의 지역언론 배제는) 4100만 비서울 시민들의 알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고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것”이라며 “국민 성원으로 네이버가 매출 5조5000억원의 거대 기업으로 성장했으니 당연히 사회적 책임을 다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이 네이버를 향해 적극적인 행동에 나선 건 지난 4월 네이버가 모바일 메인에서 기사를 없애고 채널(언론사편집판) 중심으로 뉴스페이지를 개편한 이후부터다.


전국언론노조와 민언련이 8일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 앞에서 '지역언론 차별·배제 네이버 규탄'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네이버의 공적 책임을 촉구하기 위해 시위를 무기한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언론노조 제공

▲전국언론노조와 민언련이 8일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 앞에서 '지역언론 차별·배제 네이버 규탄'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네이버의 공적 책임을 촉구하기 위해 시위를 무기한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언론노조 제공


네이버는 콘텐츠 제휴 언론사 70여곳 가운데 44곳을 선정해 개별 채널을 개설해줬는데, 여기엔 지역언론이 한 곳도 포함되지 않았다. 강원일보, 매일신문, 부산일보 등 지역언론 3곳이 콘텐츠 제휴사(CP)에 포함돼 있긴 했지만 모바일에선 그 지위를 인정받지 못한 상태였다.


국내 최대 뉴스 플랫폼인 네이버가 중앙언론을 비롯한 44개 언론사 채널 위주의 뉴스 유통 환경을 만든 것은 여기 속하지 않은 지역언론을 차별, 배제하는 행위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8일 시위에서 한대광 전국신문통신노조협의회 의장(경향신문 노조위원장)은 “네이버를 비롯한 플랫폼 기업은 일반 사기업보다 훨씬 높은 수준의 사회적 책무가 부여된다. 누구나 어디서든 접근하고 이용하면서 여론을 확대 재생산하기 때문”이라며 “네이버가 지역언론을 배제하는 정책을 도입한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런 상황에서 지방의회들이 잇따라 ‘네이버 규탄 결의문’을 채택하면서 지역언론에 힘을 보태는 모습이다. 지난달 17일 부산시의회 ‘네이버의 지역언론 배제 규탄 및 제도개선 촉구 결의안’을 시작으로, 18일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희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 반대 성명서’ 의결, 19일 전라북도의회 ‘‘공룡 포털’ 네이버의 지역언론 차별 규탄 및 신문법 개정안 처리 촉구 결의안’, 25일 경상남도의회 ‘네이버의 지역언론 배제 중단 촉구 결의안’ 채택 등이 이어지고 있다.


전북도의회에서 해당 결의문을 발의한 이한기 의원은 “포털은 미디어 역할을 흡수 또는 대체하면서 상당 부분 공적 영역으로 편입했지만 사회적 책임 정도는 여전히 미미하다”며 “네이버가 사회적 비판에 직면해 있으면서도 모바일 뉴스 서비스에 지역언론을 포함시키라는 각계의 요구를 지속적으로 외면하는 것은 권력을 앞세워 군림하겠다는 것이나 다름 없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