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 차명부동산, 흔들린 조세정의’

[제338회 이달의 기자상] SBS 탐사보도부 정명원 기자 / 기획보도 방송부문

SBS 정명원 기자2018.12.06 17:26:38

SBS 탐사보도부 정명원 기자.

▲SBS 탐사보도부 정명원 기자.

<삼성 일가 차명부동산과 흔들린 조세정의> 특종 보도는 ‘공정한 집행인’이어야 할 국가기관이 재벌 앞에서 흔들린 실태를 끈질기게 취재한 결과물입니다. 지난 3월 ‘끝까지 판다’팀이 에버랜드의 수상한 공시지가와 삼성합병 문제를 보도한 이후 취재팀은 수상한 거래를 포착했고, 7달에 걸쳐 이 거래를 추적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찾아낸 수상한 회사, 그 회사와 에버랜드의 대규모 땅 거래 배경을 심층 취재하면서 삼성일가의 차명부동산 실체를 하나씩 밝혀낼 수 있었습니다.


취재를 진행하면서 국세청 등 국가기관이 삼성 일가를 위해 어떻게 조세정의를 내팽개쳤는지 확인하게 됐습니다. 탈루 사실을 찾아냈으면 제대로 과세를 해야 할 국세청 간부들이 오히려 삼성에 컨설팅을 해주고, 드러난 문제를 제대로 처리하지 않고 덮으려 한 사실도 취재됐습니다. 삼성과 권력기관 사이의 단단한 카르텔도 재확인했습니다.


용기를 낸 내부제보자들 덕분에 ‘딱 떨어지는’ 내부 문건들을 증거로 국세청의 시인도 이끌어 냈습니다. 앞으로 감사원 감사가 진행될 예정이고, 국세청도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며 불공정 거래의 경우 의무적으로 공정거래위원회에 통보하도록 하는 내부 규정까지 만드는 중입니다. 긴 시간 동안 지치지 않고 열정과 환상의 팀워크를 보여준 ‘끝까지 판다’ 동료 기자들이 거둔 값진 성과입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