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 동영상 제보' YTN 간부 감봉…기자협회‧노조 "재조사 촉구"

김달아 기자2018.07.10 23:24:42

뉴스타파가 지난 3월5일 보도한 '[삼성과 언론] YTN 간부, 이건희 동영상 제보 삼성에 '토스'' 영상 갈무리.

▲뉴스타파가 지난 3월5일 보도한 '[삼성과 언론] YTN 간부, 이건희 동영상 제보 삼성에 '토스'' 영상 갈무리.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성매매 동영상 제보자를 삼성 측에 연결했다는 의혹을 받은 류제웅 전 YTN 기획조정실장이 감봉 6개월 처분을 받았다. YTN기자협회와 노조는 솜방망이 처벌이라며 전면 재조사와 관련자 수사의뢰를 촉구했다. 


YTN 인사위원회는 '삼성 동영상 제보 관련 건'으로 회부된 류 전 실장(현 타워사업국 부국장)에 대해 감봉 6개월 징계를 만장일치로 의결했다고 지난 9일 밝혔다. 인사위는 진상조사위 보고서에 따라 류 전 실장이 삼성과 제보자들의 뒷거래를 주선했다는 증거는 없다고 결론냈다.


앞서 지난 3월 뉴스타파는 "2015년 8월 YTN 보도국의 한 간부가 일선 기자들 몰래 (이 회장 성매매) 동영상 제보 사실을 삼성 측에 알리고, 삼성 측으로부터 연락처를 받아 제보자에게 넘긴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 같은 사실은 당시 YTN 간부와 제보자 사이에 이뤄진 통화 녹취파일을 통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류 전 실장의 징계 결과 발표 직후 전국언론노조 YTN지부는 사장 권한대행인 김호성 상무와 인사위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YTN지부는 "이미 조사위를 꾸리고도 4달 동안 시간을 끌 때부터 조짐이 보였다. 새 사장 선임 절차가 시작되자 부랴부랴 인사위를 개최할 때 심증은 굳어졌다"며 "김호성 상무가 실권을 쥐고 있을 때 서둘러 인사위를 열어 (류 전 실장에게) 면죄부를 주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인사위 결과로 입증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YTN지부는 "류 전 실장은 제보자와의 통화에서 '부장이란 사람이 후배들의 취재를 방해하는 꼴'이라고 시인했고, 자신의 행동은 '후배들이 알아서는 안 되는 행동'이라고까지 말했다"며 "이렇게 스스로 취재 방해라고 인정한 사실을 두고도 조사위는 이후 해명을 듣고 취재 방해가 아니라고 결론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엄청난 취재 윤리 위반 사건에 회사는 솜방망이 처분에 그쳤다. 이런 언론사를 국민들이 어떻게 볼 것이며, 누가 제대로 된 제보를 하겠나"라며 "언론사로서 YTN에 심대한 손실과 타격을 입힌 ‘삼성 동영상 제보팔이’ 사건에 대한 조사와 처벌이 이대로 끝나선 안 된다"고 밝혔다.


다음날인 10일 YTN 기자협회는 류 전 실장에 대한 진상조사 과정과 징계의 판단 근거가 된 진상조사 보고서의 허점을 지적하며 전면 재조사를 요구했다.


YTN 기자협회는 이날 성명에서 "'삼성 제보팔이' 의혹의 쟁점은 크게 두 가지다. 류 전 실장이 당시 사회부장으로서 후배 기자들의 취재를 방해했는지, 또 제보자들과 삼성의 뒷거래를 주선했는지 등"이라며 "두 의혹을 풀려면 류 전 실장과 통화했던 제보자는 물론이고,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을 반드시 조사해야 한다. 하지만 두 사람에 대한 조사는 각각 '신원 미확보'와 '조사 거부'를 이유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YTN 기자협회는 "신뢰할 수 있는 새 사장 체제에서 해당 의혹을 전면 재조사하고 그때도 조사의 한계가 드러나면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해야 한다"며 "YTN 보도의 근간을 흔든 삼성 제보 거래 의혹의 실체를 덮으려는 시도를 절대 묵인하지 않을 것이며, 모든 관련 당사자들에게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김달아 기자 bliss@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