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울신문, 사장 임기종료 2달 앞두고 일방적 인사 논란

정치부장-금융부장, 임명 6개월 만에 '초단타' 인사
노조 "경영진이 편집국 흔들려는 의도"

김달아 기자2018.01.10 13:58:42

서울신문이 정치부장과 금융부장을 임명 6개월만에 맞바꾸는 인사를 단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영만 사장의 임기가 2개월밖에 남지 않은 시점인 데다 편집국장과 논의 없이 일방적으로 이뤄져 비판 목소리가 높다.


서울신문은 지난 9일 정치부장, 금융부장, 편집1부장, 편집2부장, 논설위원, 선임기자 등 6명의 인사를 냈다. 지난해 6월20일자로 부임했던 정치부장과 금융부장은 이날 인사로 반년 만에 자리를 바꿨다.


기자들은 이번 인사를 '경영진이 편집국장의 리더십을 흔들려는 의도'로 보고 있다. 이날 오후 노조는 사내게시판을 통해 인사의 배경과 문제점을 지적했다.


노조는 "정치부장과 금융부장을 반년 만에 바꾼 '초단타 인사'는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며 "경영진이 명분으로 내세운 지방선거는 어느 날 갑자기 생긴 일정인가. 그렇다면 6개월 전에는 무슨 생각으로 인사를 했느냐"고 꼬집었다.


이어 노조는 "인사 과정에서 경영진은 편집국장과 아무런 협의를 하지 않았다. 인사권은 경영진에게 있으나, 그 인사권은 ‘힘의 우위’를 확인시키기 위해 쥐어준 무기가 아니다"라며 "편집국 부장 인사는 더 나은 신문을 만들기 위한 것이란 전제가 있어야 한다. 편집국장과 아무런 협의도 없는 부장 인사는(…)편집국의 리더십을 흔들겠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했다.


노조는 "경영진은 앞서 특정 부국장을 정치담당 부국장으로 임명하라고 했으나 편집국장이 지시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노조에 설명했다. 그래서 정치부장 인사를 낼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며 "즉 이번 인사는 지난해부터 이어져 온 경영진과 편집국장 간 일종의 ‘파워게임’이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임기 말 경영진은 더 이상 인사권을 휘두르며 존재감을 내비칠 생각은 그만둬라"며 "현 편집국장은 다른 누구도 아닌 사장이 후보로 지명하고 기자들이 선출한 인물이다. 경영진은 이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신문 한 기자는 "기자 대부분은 노조가 낸 입장과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며 "이번 인사에서 정치부장-금융부장 논란뿐 아니라 편집국장과 손발이 맞았던 편집1부장을 편집2부 선임기자로 사실상 좌천한 것도 편집국장의 힘을 빼는 인사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달아 기자 bliss@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