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홍두표 TV조선 회장 “올해는 종편 2위로 도약하는 해”

[2018년 언론사 대표 신년사]

김창남 기자2018.01.02 17:49:12


홍두표 TV조선 회장.

▲홍두표 TV조선 회장.

홍두표 TV조선 회장은 2일 신년사에서 올해는 도약을 이루어 반드시 종편 2위로 뛰어오르는 해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두표 회장은 다매체 최다채널의 엄중한 매체 상황속이지만 이 과업은 더 이상 늦출 수 없고, 뼈를 깎는 고통 없이는 달성 할 수 없다이러한 상황인식, 현실인식을 통감하고 우리 스스로 달라져야 한다. 더 이상 타성과 관행은 용납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신년사 전문.

 

2018년 무술년이 밝았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댁내외에서 하는 일마다 술술 풀리고 대박 큰 박이 주렁주렁 열리기를 바랍니다. 2018년에 TV조선 틀을 벗고 격을 파할 때 한방 터뜨려주시기 바랍니다. 지난한해 우리는 명실공히 종합편성채널로서의 기본을 구축했습니다. 그리고 밝고 새롭고 젊어지려고 노력했습니다.

 

그동안의 뉴스, 시사보도, 토크예능 중심에서 다양한 장르의 variety 현장예능, 대형 음악쇼, 스포츠 중계에 일일드라마, 시트콤까지 새롭게, 야심차게 종합적으로 편성했습니다. 보도도 다양한 심층보도 탐사보도 소비자고발 프로로 치고나왔습니다.

 

의욕과 노력에 비해 다소 기대에 못미치고 심한 시행착오와 실패도 겪었지만, 소극적 합리주의보다 적극적으로 파격을 해가면서 사태를 헤쳐나왔습니다.

 

TV조선의 변화된 모습에 시청자들도 놀라고 시선이 달라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지난해가 본격적인 종합편성채널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주었던 해라면, 올해는 도약을 이루어 반드시 종편 2위로 뛰어오르는 해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다매체 최다채널의 엄중한 매체 상황속이지만 이 과업은 더 이상 늦출 수 없고, 뼈를 깎는 고통 없이는 달성 할 수 없습니다.

 

이러한 상황인식, 현실인식을 통감하고 우리 스스로 달라져야 합니다. 타성과 관행입니다. 더 이상 타성과 관행은 용납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방송의 핵심 축 중의 하나인 PD! 말 그대로 prodution producer 생산자입니다. 그동안 우리PD들 현장이 없고, 기회가 없어 제작력을 펼치지 못했습니다. 제작의 열정과 치열한 창의력 다시 꺼내 들어야 제작이 곧 PD인 것입니다. PD의 혼이 관통하는 자체제작에 투신 TV조선의 앞날을 열어 줄 한방을 생산해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엄선된 외주전문제작사와의 파트너십 구축, 신규 프로그램 검증위원회와 파일럿 프로그램 검증시스템을 본격 가동하고 인센티브제도도 병행 시행해야 합니다.

 

​​보도역량도 한층 강화되어야 합니다. 그 기운이 보이고 있습니다. TV조선 중요한 핵심축의 하나인 기자! 기자의 취재력이 곧 보도력의 중심입니다. 조선미디어 그룹의 가치와 정체성을 기조에 두고, 언론의 가치와 저널리즘의 비판기능이 보수 진보의 진영논리보다 앞서야 합니다.

시청자의 관심과 답답함, 궁금증을 풀어주는 현장성과 깊이 있는 뉴스를 찾아내고 개발해야 합니다.

시사보도의 깊이 있는 토크뉴스보다 일선취재기자의 현장취재입장 뉴스 in 댑스 인 것입니다.

KBS뉴스의 오래된 아성과 JTBC뉴스에 TV조선 뉴스9 치열한 뉴스의 삼각파도 속에서도 TV조선 보도력이 진가가 발휘될 것입니다.

 

금년 한해 TV조선 더 밝아지고, 더 새로워지고, 더 젊어져야 합니다. 특히 2549 타깃에 집중해야하고, 여기에 힘과 영향력이 커져야 합니다. 창사 7년을 맞는 올해, TV조선이 내재한 잠재력이 폭발해 무술년 황금개의 해 TV조선 황금빛으로 빛냅시다.

 

TV조선 홍두표 회장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