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정원, 매년 박근혜 靑에 특활비 상납

제326회 이달의 기자상 취재보도1부문 /매일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매일경제신문 이현정 기자2017.11.29 15:14:58

매일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매일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검찰이 국가정보원의 과거를 남김없이 파헤치고 있다. 검사들은 국정원의 과거에 대한 수사가 검찰의 의지가 아니라 문재인 정부 청와대의 강한 의지라고 이해하고 있다. 검찰 기자로서 수사가 어디로 가고 있는지 취재해야 했다.


국민들에게 국정원의 무엇이 가장 큰 관심사일까 고민을 거듭했다. 법조인들에게 끊임없이 물었다. 전·현직과 지위고하를 구분하지 않고 질문을 거듭할수록 ‘특수활동비’에 대한 관심이 가장 많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특활비에 대한 본격적인 취재를 시작할 무렵 흥미로운 사실도 알게 됐다. 검찰 상황에 관심이 많은 정치권 인사들로부터 “옛 참여정부 인사들이 ‘우리는 특활비 문제에 대해 당당하다’는 주장을 하고 다닌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 그 말을 전하는 이들은 그들의 주장을 전하며 다들 궁금해했다. 왜 갑자기 그런 주장들을 집중적으로 하는지 자신들로서도 궁금하다는 것이었다. 그런 이야기를 계속 검찰 쪽에 전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들었다.


그 순간 “검찰이 국정원 특활비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를 하고 있겠구나”라는 짐작을 하게 됐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 국정원 특활비를 상납했다는 혐의에 대한 검찰 수사는 그런 과정을 통해 포착할 수 있었다. 회의적인 순간도 있었다. 검찰이 적용한 혐의가 뇌물이라는 말을 듣고 판사들에게도 물었다. 뇌물 혐의 적용은 아무래도 무리라는 의견이었다. 그러나 우여곡절 끝에 전직 청와대 비서관들이 뇌물 혐의로 구속됐고 기소됐다. 이후의 수사도 순조롭다.


기자로서 특종은 터뜨렸지만 마음 한구석이 무겁다. 검찰이 과거의 일에 적극적으로 휘말리는 일은 오래가지 않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과거에 얽매인 수사는 또다시 원한을 부르고 악순환을 만든다는 걸 누구보다 검사들이 잘 알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