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고대영 KBS 사장 자진사퇴 거부시 국가기관 나서야"

[11월7일 아침 라디오시사프로그램 브리핑]

이진우 기자2017.11.07 09:46:35

▲성재호(가운데) 언론노조 KBS 본부장이 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 KBS 고대영 사장 뇌물죄 의혹 검찰 수사 엄벌 촉구 기자회견’에서 '고대영 수사'를 촉구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고대영 KBS 사장 자진사퇴 거부시 국가기관 나서야"

-정수영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간사가 7cpbc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출연해 이사 중에 1명이 추가로 사퇴를 한다면 순식간에 풀릴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끝내 자진사퇴를 거부하고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면 그 다음부터는 국가기관, 법적 권한이 있는 기관들이 나서는 것이 마땅하다고 본다며 한 말.

정 간사는 방송의 불공정성을 비호하거나 묵인 방조한 책임만 있는 게 아니다. KBS 다수 이사들 중에 국민 수신료를 사적으로 착복한 것이나 다름없는 적나라한 사례들이 이미 확인됐다. 감사원이 엄하게 조사를 해서 KBS 이사들에 대한 관리감독 의무가 있는 방송통신위원회에 징계를 권고하고, 자연스럽게 해임되는 수순을 밟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철수 시각 협소해...호랑이굴로 들어오라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지금 국민의당 이 이정도 그릇 가지고 다음 집권할 수 있겠나. 큰물에서 놀아야만 큰 고기가 되고 대어가 되는 것이지, 작은 그릇에 어떻게 큰 고기가 놀 수 있겠나라며 한 말.

설 의원은 “‘호랑이를 잡으러 호랑이 굴에 들어가야 한다는 얘기가 있듯이 지금 안 대표는 스케일을 크게 하고 틈을 넓혀서 큰물에서 놀 각오를 해야 한다. 그래야 대선에 가든지 뭐가 되든지 하지, 시각의 협소함 가지고는 안 된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에선 유의미한 보수 역할 못 해"

-황영철 바른정당 의원이 7SBS라디오 김성준의 시사전망대에 출연해 저희들이 바른정당에 남아서 의미 있는 보수의 역할을 하기 어렵다는 냉철한 성찰이 우선됐다. 그리고 보수 대통합이라는 보수 지지자들의 요구도 있었다며 한 말.

황 의원은 내년 선거도 우리가 그냥 쉽게 생각해서는 안 되는 중요한 국사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도 필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홍준표, 극우적 성격에 빨갱이 장사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7SBS라디오 김성준의 시사전망대에 출연해 자유한국당은 보수가 아니라, 부패한 기득권 집단이라고 이미 국민들에게 찍혔고, 수구 세력일 뿐이라며 한 말.

하 의원은 홍준표 대표는 극우적인 성격으로 여전히 빨갱이 장사하고 있다. 국민들이 개혁보수의 대통합이라고 생각 안 하고 수구로의 회귀, 낡은 보수로의 굴욕으로 판단하고 계시는 것 같다고 밝혔다.

 

트럼프 방한...무기 장사하려고 할 것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이 7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에 와서 북핵 문제를 가장 비중있게 거론할 것이다. 그런데 북핵문제 그 자체에 트럼프의 본심이 실려있는 것은 아닐 것이라며 한 말.

정 전 장관은 일본에서는 아베로 하여금 무기를 사도록 만들어서 성공하지 않았나. 아베 입장에서도 무기를 산다는 건 결국 일본의 군사 대국화로 들어가는 첫걸음이라며 하지만 우리는 북핵문제 핑계대고 무기까지 사서 군사대국으로 갈 일은 없고, 일본의 대중국 압박 전략에 동참할 필요도 없다고 문재인 대통령이 선을 그었다. 이번 방한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해 발언이 험악하게 나오지 않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