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MB청와대, 'KBS 민주당 도청의혹' 경찰에 무혐의 지시했나

민주당 적폐청산위 "MB정부 KBS장악 문건 확인돼"

최승영 기자2017.09.28 17:56:34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가 KBS ‘민주당 도청의혹 사건’을 무혐의 처리하라고 경찰에 지시한 정황이 나타났다. 아울러 청와대가 KBS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좌파 블랙리스트’를 작성하고 인사 등에 개입하기 위한 문건을 작성한 것도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는 28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고 있는 다수 문건 내용 등을 공개했다. 적폐청산위는 “이번에 열람한 문건은 김효재 전 이명박대통령 정무수석의 보좌관 김성준이 유출한 문건으로 김성준은 이중 일부문건에 대해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으로 벌금 300만원을 받았으며, 공소장에 따르면 김씨가 유출한 기록물들은 국가정보원, 경찰청에서 생산된 문건임이 적시돼 있다”고 밝혔다.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적폐청산위원회 긴급회의에 참석한 이재정 의원이 이명박 정부 시절 KBS 관련 검토사항 문건을 선보이고 있다.(뉴시스)

이 가운데 KBS와 관련된 문건명은 ‘KBS 관련 검토사항’ 등이다. 적폐청산위는 “해당 문건은 작성처가 ‘[홍보/홍보기획]으로 되어 있어 청와대 홍보수석 및 홍보기획비서관실에서 함께 작성한 문건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2011년 9월27일 작성된 이 문건에 따르면 이명박 청와대는 당시 KBS가 민주당 도청의혹 사건과 수신료 인상 저지 등으로 김 전 사장의 동력상실과 입지약화가 초래됐고, 김 전 사장이 노조 눈치를 보는데 급급해 시사·교양PD들을 축으로 좌파세력 활동이 강화되고 있다고 봤다.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은 28일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청와대의 KBS인사개입과 '민주당 도청사건' 무혐의 처리 지시 정황 등이 담긴 문건을 공개했다. 빨간줄은 KBS '민주당 도청의혹 사건'과 관련 청와대가 경찰에 무혐의 처분을 지시했다고 볼 수 있는 구절.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 보도자료 갈무리)


문건은 이에 대한 대응방안으로 ‘수신료 인상안 처리’, ‘김인규 사장에게 인사개혁조치 및 내부정비 요구’, ‘김인규 사장 거취(교체) 검토’ 등 세 가지를 제시했다. 특히 ‘김인규 사장에게 인사개혁조치 및 내부정비 요구’ 항목에는 “도청의혹 사건은 경찰수사 발표(무혐의처리)를 통해 부담 경감”이란 내용이 담겨있다.


경찰은 2011년 11월2일, 즉 문건 작성 두 달 후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KBS ‘민주당 도청의혹 사건’을 ‘혐의없음’으로 검찰에 송치한 바 있다. 적폐청산위는 “해당 수사 무혐의 처리에 대해 청와대가 경찰에 지시했는지 여부를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선 문건에 이어서. KBS구성원들을 '좌파' 등으로 낙인 찍은 문건 내용.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 보도자료 갈무리)


이 문건은 청와대가 KBS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좌파 블랙리스트’를 만든 정황도 담고 있었다. ‘김인규 사장에게 인사개혁조치 및 내부정비 요구’ 대응방안 항목에는 “내년 초 대대적인 인사 개편을 통해 건전보수세력들을 전면에 배치, 좌파세력들의 공세차단 필요”, “보도국·시사제작국·교양국 등에 대한 획기적인 인적쇄신 필요”라고 기재됐다.


이와 관련한 자료는 ‘인사개편 관련 자료<KBS내 좌파성향 주요간부>’라는 제목으로 따로 첨부됐는데, 보도본부, 콘텐츠본부, 기타 부서 등에서 근무 중인 KBS 간부들의 이름과 정치성향, 출신지 및 학교 등이 명시됐다. 적폐청산위는 “해당 인물들을 적극적으로 배제하기 위한 기초 자료로 사용되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지적했다.

▲앞선 문건에 계속 이어서.(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 보도자료 갈무리)


이날 ‘KBS 정부 비판보도 증가’라는 문건도 함께 공개됐는데, 여기엔 KBS의 정부비판 보도가 타 방송사에 비해 증가하고 있으며, 도청논란으로 KBS가 민주당 눈치를 보기 때문이라는 시각이 있다고 게재됐다. 이 문건은 상단에 ‘행안부장관(친전)’이라고 적힌 포스트잇이 붙어있었고, 작성시점은 2011년 9월~10월으로 예상된다고 적폐청산위는 설명했다.


이 같은 문건 유출에 현재 총파업 중인 공영방송사 KBS구성원들은 격한 분노를 표하며 검찰에 이명박 전 대통령과 고대영 KBS사장에 대한 소환조사를 촉구했다.


언론노조 KBS본부는 28일 성명을 내고 “고대영 사장의 의혹의 핵심당사자로 연루된 민주당 도청의혹 사건이 아무런 진실을 밝혀내지 못한 채 묻힌 뒷배는 이명박이었다는 사실이 6년 만에 드러난 것”이라며 “검찰은 더 이상 머뭇거리지 말고 즉각 이명박과 고대영을 출국 금지하고 소환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 방송 KBS를 불법적으로 장악해 쥐고 흔든 것도 모자라, 자신의 대선 캠프 특보 출신 KBS사장을 비호하기 위해 검찰과 경찰 수사마저 농락했다는 의혹을 그냥 두고 볼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