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모바일 터닝시대

이승현 YTN 기자

이진우 기자2017.09.27 13:58:25

오늘날 우리는 뉴스를 소비하기 위해 더 이상 조간신문이나 8시 뉴스 프로그램을 기다리지 않는다. “중요한 뉴스라면 그 뉴스가 나를 찾아올 것이다.” 언론계에서 떠도는 이 유행어처럼 이제 중요한 뉴스는 우리 손안에 있고, 우리는 언제 어디서든 원할 때 그 뉴스를 소비할 수 있다.


손안의 또 다른 세상인 스마트폰은 우리의 일상을 전면적으로 바꾸고 있다. 언론과 뉴스도 예외는 아니다. 모바일 혁명은 뉴스의 제작부터 유통, 소비를 넘어 언론 환경 전반에 변화를 불러왔다. 바야흐로 우리는 ‘모바일 터닝시대’에 살고 있으며 디지털적인 깨어남, 즉 ‘디지털 어웨이크닝’을 시시각각 겪고 있다.


YTN 디지털뉴스팀장을 지낸 저자는 페이스북, 카카오 채널 같은 새로운 뉴스 플랫폼의 등장부터 모바일 혁신의 선두를 차지하기 위해 변화를 꾀하는 언론사들의 노정, 뉴스 소비자들의 저널리즘 참여 활동까지 모바일 혁명이 불러온 뉴스 패러다임의 변화상을 책에 담았다.

한울엠플러스(주)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