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주주와 관련 있는 사람이 YTN 사장 추천”

조준희 명예훼손재판 발언 “최순실, 차은택은 아니다”

김창남 기자2017.08.02 15:43:19

조준희 전 YTN 사장이 지난달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에서 열린 본인의 명예훼손재판에서 자신이 YTN 사장으로 올 수 있었던 배경에 대주주(한전KDN, KGC 인삼공사, 마사회 등)가 아닌 제3자를 통한 것으로 발언해 논란이 일 전망이다.


그동안 YTN 사장에 ‘낙하산 인사’가 올 수 있었던 이면에 정권의 입김이 작용했을 것이란 관측은 많았지만 당사자의 입을 통해 유사한 발언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조 전 사장은 지난해 11월 지라시를 통해 은행장 출신이 YTN 사장으로 선임된 배경엔 국정농단 주범인 최순실씨가 있다고 적시한 유포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조 전 사장은 YTN 사장으로 추천된 경위를 묻는 변호인 신문에 “내가 누구라고 말씀드리는 건 적절치 않다고 생각하고 단 하나 분명한 건 최순실이나 차은택은 분명히 아니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대주주 측 누구인지를 묻는 재판장의 질문에 대해 “그 분한테 누가 될지도 모른다”고 답했고 어느 소속인지를 재차 묻자 “대주주와 깊은 관련이 있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재판장이 “대답을 못하면 증인한테 불리하고 의심받을 정황만 많아진다”고 말한 데 이어 “대주주가 사실상 정부인가”라는 변호인 신문에 대해 조 전 사장은 “예”라고 짧게 답했다. 사업계획서나 추천서 등 심사에 필요한 서류 제출여부를 묻는 변호인 신문에 대해서도 조 전 사장은 “전혀 없습니다”라고 밝혔다.


언론계 안팎에선 언론과 무관한 IBK기업은행장 출신인 조 전 사장이 지난 2015년 3월 YTN사장으로 낙점 받은 것에 대해 ‘깜깜이 인사’라는 비난이 컸다. 이 때문에 YTN 노조는 지난 3월 YTN 주총장에서 “조준희 사장의 경우에도 지원서나 자기소개서, 경영계획서, 사장후보추천서 등 단 한 장도 제출하지 않았다”며 그간 낙하산 인사에 대한 문제제기를 했다. 조 전 사장은 지난 5월 자진 사퇴했다.


YTN 한 기자는 “YTN 사장 선임과 관련해 대대주의 뜻이 아닌 정부를 언급하는 것은 사내에서 사실상 ‘금기어’이기 때문에 논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에 조 전 YTN 사장은 본보와의 통화에서 “대주주측이 정부라고 말한 것은 포괄적인 의미에서의 정부를 지칭한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김창남 기자 kimcn@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