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진숙 퇴진은 부역자 척결의 상징”

지역 언론·시민단체, 공영방송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김달아 기자2017.08.02 15:46:58

지역의 언론·시민사회단체와 학계가 공영방송 정상화, 언론적폐 청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국지역언론학회, 지역방송협의회, 지역신문노조협의회, 지역민주언론시민엽합은 지난달 28일 오후 대전MBC 사옥 앞에서 고대영 KBS 사장과 김장겸 MBC 사장, 이진숙 대전MBC 사장의 사퇴, 지역 방송·신문 지원제도 정상화 등을 요구했다.


단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부당한 권력에 농락됐던 언론의 정상화는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요청이다. 그러나 언론적폐 세력은 여전히 몽니를 부리고 있다”며 “국민으로부터 신뢰받았던 과거 공영방송 KBS와 MBC가 정상화 되는 길은 이들 부역자 청산이 시작이다. 국민의 품으로 KBS, MBC를 되돌려 놓는 길”이라고 밝혔다.


▲한국지역언론학회, 지역방송협의회, 지역신문노조협의회, 지역민주언론시민연합이 지난달 28일 오후 대전MBC 사옥 앞에서 ‘공영방송 정상화, 언론적폐 청산을 위한 지역언론 지역시민사회 지역언론학계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주최측 제공)

이어 “언론부역자의 퇴진을 요구하는 것은 오로지 국민만이 공영방송의 주인이기 때문이다. 공영방송뿐만 아니라 신문, 지역 언론 역시 마찬가지”라며 “언론이 권력의 그늘에서 벗어나 국민의 품으로 되돌아올 때 비로소 우리 사회는 정상화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언론의 독립성과 공공성이 무너지면서 지역성마저 짓밟혔다고 설명했다. 지역신문지원사업의 기금은 고갈됐고 지역방송은 마지막 남은 설 자리마저 위협받는 등 지역언론과 지역사회가 심각한 위기에 직면해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지역언론의 가치를 인정하고 언론의 중심에 지역언론이 서야 한다. 지향해야 할 분권과 자치의 시대는 중앙집권화된 적폐를 청산하고 맞이할 새로운 사회”라며 “지역 신문·방송은 우리 사회가 정상으로 가는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할 유일한 존재”라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그런 의미에서 대전MBC 이진숙 사장의 퇴진은 지역 방송, 지역 언론이 정상화로 가는 과정에서 꼭 해결해야 할 과제”라며 “공영방송 MBC 몰락의 주범이자 대전MBC를 망가뜨린 이 사장은 부역자 척결의 상징과도 같은 인물이다. 이 사장은 즉각 퇴진하고 대전MBC를 지역 사회의 품으로 되돌려 놓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달아 기자 bliss@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