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중앙미디어네트워크, 홍준표 발언에 법적 대응 시사

홍준표, 홍석현 향해 "신문 방송 갖다 바쳐 특보자리 얻어" 주장

김달아 기자2017.06.19 11:27:24


중앙일보가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을 향해 "신문·방송 갖다 바쳤다"고 발언한 홍준표 전 경남지사에게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중앙일보는 19일자 2면에 공식 입장을 내고 "홍 전 지사가 사실과는 전혀 다른 주장을 공개적으로 거론한 데 대해 거듭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며 "발언의 공식 철회와 공개 사과를 요구하며,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홍석현 전 회장 개인의 명예는 물론 중앙일보·JTBC 구성원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법적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홍 전 지사는 지난 18일 자유한국당 당대표 경선 출마선언 기자간담회에서 "신문 갖다 바치고 방송 갖다 바치고 조카(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시키고 겨우 얻은 자리가 청와대 특보"라고 발언했다. 그는 "지금 환경에서 언론도 정상이 아니라고 본다"며 "종편 허가(재인가)에 묶여 언론이 제기능을 발휘하기가 상당 기간 어려울 것"이라고도 말했다.


중앙일보는 "홍 전 지사의 주장은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다. 입장문에서 중앙일보는 "홍 전 회장은 지난 3월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이후 양사의 경영에도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며 "홍 전 회장의 조카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특별검사 수사에 따라 재판에서 사실관계를 다투고 있다. 조카를 구속시켰다는 것은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중앙일보 19일자 사설 <홍준표의 무책임한 막말정치 어디까지 가는가>에서는 "홍 전 지사는 교묘하게 주어를 생략했다. 하지만 이 땅에서 신문, 방송, 조카 구속, 특보라는 표현의 공통분모는 딱 하나밖에 없다. 바로 중앙일보와 JTBC, 홍석현 전 회장"이라며 "홍 전 지사는 근거 없는 무책임한 발언으로 중앙일보와 홍 전 회장의 명예를 명백히 난도질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홍 전 회장은 미국 특사에서 귀국하던 지난달 21일 "처음 듣는 말이라 당황스럽다"고 말한 뒤 고사의 뜻을 전했고 청와대도 이를 받아들였다"며 "여야의 여러 정치인들도 이를 알고 있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19일 홍 전 회장이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직을 고사했다고 밝혔다.


김달아 기자 bliss@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