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MBC 기자·PD 6명 또 징계?...무더기 인사위 회부

26일 인사위 개최

이진우 기자2017.04.21 17:53:25

MBC가 자사 언론인 6(곽동건·김희웅·송일준·이덕영·이호찬·전예지)을 인사위원회에 회부했다. 오는 26일 열리는 인사위에서 이들에 대한 징계가 논의될 예정이다.

 

▲MBC 사옥.

내부의 한 기자는 최근 여러 가지 이슈로 수세에 몰린 사측이 엄포용으로 사안이 오래된 이야기까지 끄집어내서 인사위를 추진한 걸로 알고 있다이미 유배지로 불리는 부서로 인사 조치된 사람도 있는데, 또 징계를 하는 건 보복으로 볼 수밖에 없다. 어떻게 진행될지는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인사위에 회부된 언론인 중 곽동건·이덕영·전예지 기자는 지난 1월 유튜브를 통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보도와 관련해 MBC가 묵인·축소했다고 지적하며 반성의 메시지를 내놓은 막내 기자들이다. 당시 이들은 정부를 앞장서 비판하며 MBC 뉴스를 이끌던 기자 선배들을 우리도 못 본지 오래됐다. 5명이 해고됐고 50명이 넘는 기자가 쫓겨나 있다. 조금이라도 항의하면 쫓아내고 보는 상황에서 매일 피케팅을 하고 집회까지 했지만 회사는 들은 척도 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사측은 또 김희웅·이호찬 기자에 대해서는 지난해 10뉴스데스크에 보도된 리포트 가운데 인터뷰가 조작됐다는 의혹을 공론화시킨 것에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 당시 이들은 내부의 한 기자가 두차례에 걸쳐 뉴스에 인용되는 인터뷰를 조작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송일준 PD는 최근 외부 매체와의 인터뷰를 회사의 허가없이 진행해 인사위에 회부됐다. PD는 지난 3월 미디어오늘과의 인터뷰에서 “‘MBC 스페셜’ <탄핵> 편 불방 사태에 대해 김장겸 체제 MBC가 박근혜 일파와 운명을 같이하겠다는 상징적 조치라고 지적하며 계속 촛불 국민의 열망을 배신하는 행위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한 바 있다.

 

이진우 기자 jw85@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