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MBC, 자사 기자에 “학계 세미나 참여하지 말라” 논란

이진우 기자2017.03.17 14:00:54

MBC가 공영방송의 지배구조 개선과 관련한 학계 세미나에 자사 기자의 참여를 막은 것으로 드러났다. 임명현 MBC 기자는 17일 한국방송학회가 주최하는 공영방송 MBC의 인적, 조직적, 제도적 문제와 해법 모색세미나의 발제자로 참석하기로 돼있었지만, MBC가 해당 사안은 허락할 수 없다며 막았다.

▲서울 상암동에 위치한 MBC 사옥.

임 기자는 어제 저녁에 회사에서 세미나 참석은 외부활동이니 신고하라는 연락이 왔다"며 "그래서 신고했는데 회사가 불허한다고 통보했다고 말했다.

 

임 기자는 이날 세미나에서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서 잉여화, 도구화된 기자들의 유예된 저항 : MBC의 경우란 주제로 낸 성공회대 석사학위 논문을 인용할 예정이었다. 이 논문에는 지난 2012년 이후 공정방송을 기치로 행한 MBC 파업에서 기자들을 비롯한 언론인들이 해고와 전보 등 징계를 받은 내용이 담겨있다.

 

MBC 내부의 한 기자는 학계에서 실시하는 세미나에도 참석하지 못하게 할 정도로 입을 틀어막다니 놀랍다언제까지 내부의 목소리에 귀를 막을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또다른 기자도 외부 인터뷰를 신고사항으로 해놓은 건 이해해도 학계 세미나에도 참여하지 못하게 하는 건 심각한 옥죄기라고 지적했다.

 

임 기자의 일정에 차질이 생긴 방송학회는 해당 발제문을 세미나에 참석하는 교수가 대독할 방침이다. 또 김재영, 이승선 충남대 교수가 ‘MBC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법적 제안의 특성과 과제에 대해 논의를 이어간다. 토론자로는 박성제 MBC 해직기자, 송현주 한림대 교수, 이강택 KBS PD, 이기형 경희대 교수, 홍종윤 서울대 교수 등이 참석한다.

 

이진우 기자 jw85@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