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MBC “안광한 사장 보도는 음해...법적 대응”

TV조선 “방송사 사장, 정윤회와 독대”

이진우 기자2017.01.12 16:18:55

한 방송사 사장이 비선실세로 알려진 정윤회씨와 만나 보도 협조를 요청받았다는 TV조선의 보도가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해당 방송사가 안광한 MBC 사장으로 알려진 데 대해 사측은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방침을 전했다. MBC12일 공식 입장을 통해 문화방송 사장에 대한 허위 보도에 대해서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11일자 TV조선 보도.

MBC최근 혼란한 시류에 편승해 아니면 말고식의 무차별적인 보도가 난무하고 있다. 지난 11TV조선에 이어 미디어오늘의 문화방송 안광한 사장에 대한 보도는 근거가 없는 터무니없는 음해로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MBC는 이어 문화방송이 이미 TV조선 취재 시에 사실무근임을 명확히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TV조선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무책임한 의혹제기 보도를 했다. 심지어 미디어오늘은 기사 제목부터 정윤회와 독대했다는 방송사 사장은 MBC 안광한으로 뽑고, 기사 내용에서도 확정적인 표현을 써서 허위 사실을 유포하여 문화방송과 안광한 사장에게 큰 피해를 입혔다고 지적했다.

 

지난 11TV조선은 뉴스 판에서 한 방송사 사장이 정윤회씨를 대한항공 승무원 출신 여성 김모씨와 음식점에서 따로 만났다. 보도 협조를 이 사장에게 요청했고, 비선 홍보수석 같은 역할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사실은 해당 음식점 사장이 폭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TV조선 보도에 따르면 정씨의 최측근인 식당 주인 A씨는 윤회 오빠하고 □□이 언니하고 ○○○사장 왔을 때 아니 뭐 이런 집이 다 있어라고 했다보도 사실이라든가 차단도 하고 언론사 중에 하나는 완전히 밀착돼서 해야 하니까 정윤회가 나라 국정에 모든 걸 함께 했다. 2년 전까지라고 말했다.

 

TV조선에 따르면 사회부장이 (해당 특종을) 후배기자들한테 하나씩 지시내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BC 기자들은 안 사장이라는 얘기가 나와 참담한 심정인데, 정확한 사실은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이진우 기자 jw85@journalist.or.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