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조상운 국민일보 해직기자 5년만에 복직

“반겨준 선후배들 고마워”

김달아 기자2017.01.11 19:28:24


▲조상운 국민일보 기자.

해고됐던 조상운 국민일보 기자가 11일 복직했다. 2011년 10월 해고된 지 5년 3개월 만이다.


조 기자는 노조위원장을 맡았던 지난 2011년 경영진의 비리 의혹을 제기하는 글을 공개해 회사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이유로 해고됐다. 1~2심에 이어 지난해 10월 대법원에서도 해고 무효 판결을 받았다.


원직이었던 편집국 스포츠레저부 소속으로 인사가 났다가, 다시 12일자로 편집국장석 발령을 받았다. 편집국장석은 주로 연수자나 휴직자 등 부서 배치를 받지 않은 기자들에 주는 직함이다.


조 기자는 기자협회보와의 통화에서 "긴 시간이었지만 담담하게 복직을 기다려왔다"며 "고생했다며 반겨준 선후배들에게 고맙다"고 복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오랜 업무 공백 때문에 국장석으로 발령을 낸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기자이기에 직급과 상관없이 기사로써 회사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