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KBS는 정연욱 기자 보복인사 철회하라(2016.7.18)

  • 고유번호 : 24945
  • 작성자 : 한국기자협회
  • 작성일 : 2016-07-18 11:10:27

KBS가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의 보도 개입에 침묵하고 있다는 글을 기자협회보에 기고한 정연욱 기자를 지난 15일 제주방송총국으로 발령냈다.

 

정 기자는 지난 13일 기자협회보에 기고한 <침묵에 휩싸인 KBS보도국엔 정상화망령>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정현 녹취록보도에 침묵하는 KBS와 보도국 간부들을 비판했다.

 

정 기자는 현 부서인 경인방송센터에서 근무한 지 채 6개월이 안됐고, 급박한 인사 요인이 있는 것도 아닌데 갑작스럽게 제주로 전보 발령을 냈다. 기자협회보 기고 때문에 벌어진 비정상적 인사라는 지적이 많다.

 

다수 언론이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가 KBS 보도에 개입한 실상이 담긴 이정현 녹취록을 대서특필했지만 KBS는 이상하게도 침묵을 이어갔다. 보다 못한 젊은 기자들이 비판 성명을 잇달아 냈고, 정 기자도 저널리즘 상식에 입각해 문제제기를 했다.

 

정 기자는 단지 KBS 보도국의 침묵을 용기 있게 말했을 뿐인데 돌아온 것은 제주 전보 발령이었다. 정 기자에 대한 조치가 보복성 인사로 비춰지는 이유다. KBS가 정 기자의 비판이 타당하지 않다고 판단했다면 보복성 인사가 아닌 해명이나 설명을 하는 것이 맞다.

 

기자협회보는 기자라면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쓰고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열린 공간이다. 이런 기자협회보에 비판 글을 썼다는 이유로 구성원들조차 납득하지 못하는 방식으로 인사조치하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

 

KBS의 이번 조치는 구성원의 비판에 대해 생산적이고 건전한 논의를 하는 대신 힘으로 비판을 억누르려는 것으로 보여진다. 사회 곳곳을 감시하고 비판하는 언론사가 구성원의 비판을 용납하지 못하는 것은 이중적이다. KBS는 정 기자에 대한 보복인사를 당장 철회하라. 정 기자에 대한 본보기 보복인사로 비판의 목소리를 막겠다는 착각에 빠져있다면 더 큰 저항을 불러올 것이다.

 

2016718

한국기자협회



리스트